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가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다사다난할 2019년 중국

    [글로벌 아이] 다사다난할 2019년 중국 유료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기해년(己亥年)이 밝았다. 올해 중국은 기념일 홍수다. 축하할 날과 경계할 기일(忌日)이 겹친다. 우선 1월 1일은 미·중 수교 40주년 기념일이다. 10년 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축전을 주고받았다. 9·11 테러와 세계 금융위기를 함께 맞섰던 협력 기조가 묻어났다. 지금은 패권 경쟁의 화약내...
  • [차이나 인사이트] 시를 배우지 않으면 왜 중국의 리더가 될 수 없나

    [차이나 인사이트] 시를 배우지 않으면 왜 중국의 리더가 될 수 없나 유료

    ━ 한시와 중국 리더의 함수 관계 공자(孔子)가 아들 리(鯉)에게 말했다. “시를 배우지 않으면 말을 할 수 없다(不學詩 無以言)”. 무슨 '말'을 할 수 없다는 건가. 리더의 말이다. 시를 모르면 리더의 말을 갖출 수 없다는 뜻이다. 목표를 이루려면 백성의 마음을 얻어야 하는바, 이를 위해선 시가 갖는 강력한 감성적 언어의 힘을 빌려야 한다는 것이다....
  • 중학교 동창 부총리 앉힌 시진핑 … '경제 친정' 강화 예고

    중학교 동창 부총리 앉힌 시진핑 … '경제 친정' 강화 예고 유료

    류허(劉鶴). 시진핑(習近平) 집권 2기의 친정(親政) 내각 구성이 19일 완료됐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선출된 부총리 이하 장관급 명단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건 시 주석의 죽마고우이자 경제 브레인인 류허(劉鶴·사진)의 부총리 발탁이다. 시 주석의 '경제 친정' 강화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개혁개방 이후의 중국에서 경제를 중심으로 한 내정은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