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염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00억 들였지만 흙탕물만…열목어 뛰놀던 내린천 비극

    1000억 들였지만 흙탕물만…열목어 뛰놀던 내린천 비극 유료

    ... 3748곳, 1142㏊다. 경사도가 10~20도로 가파른 이들 경작지에선 주로 인삼·감자·무·배추 등 고랭지 작물이 재배되고 있다. 강원도와 한국수환경관리연구소가 공개한 '2018 소양호 상류 오염원 관리대책 시행계획'에 따르면 양구군 해안면 인삼 경작지의 토사유실 가능 추정치는 29만7480t에 달했다. 이어 감자가 23만8307t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양구군 해안면 작물별 재배지 면적은 ...
  • 방독면 쓰고 스모그 버틴 LA, 공기 지키려 트럼프와도 싸운다

    방독면 쓰고 스모그 버틴 LA, 공기 지키려 트럼프와도 싸운다 유료

    ... 관리'에 나섰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오로지 공기 질만 살피는 양대 기관, 즉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와 '대기질관리국(AQMD)'을 세웠다. CARB는 자동차같이 움직이는 '이동 오염원'을 다루고, AQMD는 공장 같은 '고정 오염원'을 관리한다. 새크라멘토에 위치한 캘리포니아대기자원위원회(CARB) 모습. 이소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 ...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구미 산단 폐수 처리에 달린 암각화의 운명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구미 산단 폐수 처리에 달린 암각화의 운명 유료

    ... 해도 운영비를 누가 부담할 것인가가 관건이다. 구미시는 “전액 국비로 지원하지 않으면 사업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대구도 “이 돈을 낼 바엔 차라리 취수장 이전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태세다. 오염원인자 부담 원칙에 따라 구미산단 입주 기업이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구미시가 펄쩍 뛴다. 산단 경쟁력이 약해진다는 이유다. 매해 2500억원씩 걷히는 낙동강 수계관리기금을 이용하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