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믈렛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의 시선] '선한 의지'마저 의심스럽다

    [이상언의 시선] '선한 의지'마저 의심스럽다 유료

    ... 한국 법원에서 재판을 받게 할지를 결정하는 게 정석이다. 그것이 '사람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의 모습이다. 두 목숨이 걸린 일이다. 2차 대전 뒤 서구에서 “달걀을 깨지 않고서는 오믈렛을 만들 수 없다”는 말이 널리 퍼졌다. 본래 18세기 프랑스 혁명 때 나온 말인데, 유럽 좌파 정치인들이 변혁이라는 숭고한 목적을 위해서는 정당한 절차나 보편적 권리가 무시되거나 유예될 수도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조국

    [이정재의 시시각각]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조국 유료

    ... 8월까지 주요국 가운데 통화 가치와 주가가 동시 급락한 나라는 한국뿐이다. 단언하건대 이런 불통·독선과 진영 정치를 계속한다면, 이 정권의 마지막 묘비명은 다음과 같을 것이다. "잘난 체하며 계란을 깨뜨리기에 바빴지만, 오믈렛은 만들지도 못했던 오지랖만 넓은 이가 여기 잠들다.” (『왜 결정은 국가가 하는데 가난은 나의 몫인가』)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시론] '플랫폼 택시'는 본질이 아니다

    [시론] '플랫폼 택시'는 본질이 아니다 유료

    ...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변화를 논의해야 한다. 2009년 우버가 세상에 나온 지 10년이 지나는 동안 우리 사회는 자가용 유상운송과 택시 면허제도에 대한 원초적인 질문조차도 하지 못했다. 천연자원이 부족해 혁신적인 지식·정보기반 산업만이 살길이라는 우리가 이래서야 되겠는가. 오믈렛을 만들려면 계란 몇 개는 깨야 한다.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