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드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려 받는 데스파이네, 관리 받는 KT 영건 선발

    배려 받는 데스파이네, 관리 받는 KT 영건 선발 유료

    이강철(54) KT 감독은 제1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3)의 루틴을 맞춰주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 과정이 KT의 젊은 선발투수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데스파이네는 전반기 KBO리그 선발투수 중 가장 많은 105이닝을 소화했다. 등판 수(17경기)도 가장 많았다. 그가 나흘 휴식 뒤 등판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국내 선발 투수들은 대부분 닷새를 ...
  • 19세 손동현의 소신…KT에는 '예스맨'이 필요없다

    19세 손동현의 소신…KT에는 '예스맨'이 필요없다 유료

    ... 올랐다. 손동현으로서는 뭔가 보여줘야 하는 상황이었다. 첫 상대로 한화 선두타자 유장혁이 들어섰다. 포수 장성우는 초구로 슬라이더를 던지라는 사인을 냈다. 장성우는 "유장혁이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대결할 때도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공격하더라. 그런 흐름을 고려해 (변화구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손동현은 고개를 저었다. 직구를 던지고 싶다는 의미였다. 장성우는 ...
  • '얄궂은 인연' 알칸타라-데스파이네, 두산·KT 맞춤형 1선발

    '얄궂은 인연' 알칸타라-데스파이네, 두산·KT 맞춤형 1선발 유료

    1선발 교체를 두고 내린 두산과 KT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라울 알칸타라(28·두산)와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3·KT)는 팀이 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두 투수는 인연이 있다. KT가 알칸타라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대신 영입한 투수가 데스파이네다. 알칸타라는 KBO 리그 입성 첫 시즌(2019)에 11승(11패)를 거두며 기량을 검증했다. KT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