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야자키 라이브]김재호, 사령탑의 메시지에 부응하는 법을 아는 선수

    [미야자키 라이브]김재호, 사령탑의 메시지에 부응하는 법을 아는 선수 유료

    ... 출발을 앞두고 만난 김재호는 이전보다 살을 뺀 모습이었다. 원래 날렵한 체형이기에 티가 나진 않았지만, 최근 리그 선수들 사이에 경향으로 자리 잡은 몸 관리를 한 모습이었다. 김재호는 "예전보다 체중이 증가하면 감량에 애를 먹더라. 지난 시즌부터 관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수비만큼은 독보적인 기량을 갖춘 선수다. 그러나 하복부에 지방이 많아져서, 골반 회전이 더뎌질 ...
  • [종합IS] 방탄소년단, 10개월 기다린 컴백 #럭키7 #봉준호 #군대

    [종합IS] 방탄소년단, 10개월 기다린 컴백 #럭키7 #봉준호 #군대 유료

    ... 함께할 2020년을 바랐다. 뷔와 정국은 "4월 시작되는 투어를 많은 팬분들이 기대할텐데 우리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RM은 "'블랙스완'을 비롯한 어두운 곡들은 작업실에서 울면서 썼다. 예전 생각도 났다. 여전히 싸우는 것 같다. 약한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나 이러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걸 인정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또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함께 한 ...
  • 무죄 판결에도…타다 vs 택시 '끝나지 않는 전쟁'

    무죄 판결에도…타다 vs 택시 '끝나지 않는 전쟁' 유료

    ... 수 있다. 택시 4단체는 오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와 총파업을 예고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가 집회의 걸림돌이다. 내부 단결도 예전 같지 않다. 지난달부터 시행된 '전액관리제(택시기사 월급제)'를 놓고 택시회사와 기사들이 대립하고 있어서다. 심서현·염지현 기자 shsh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