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인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재의 밀담] 부하 살리려 '폭탄' 끌어 안은 함장의 결단

    [이철재의 밀담] 부하 살리려 '폭탄' 끌어 안은 함장의 결단 유료

    ... 것은 처음 서한을 보도한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그의 고향 신문이라서다. 그런데 크로지어는 샌프란시스코에서 80㎞ 떨어진 산타로사에서 나고 자랐다. 지난달 27일 시어도어 루스벨트함이 예인선에 끌려 괌에 입항하고 있다. [사진 미 해군] 미 해군 지휘부는 무엇보다 루스벨트함의 전투태세를 유지하려 했을 것이다. 루스벨트함은 직전까지 남중국해에서 훈련을 벌이며 중국의 신경을 건드렸다. ...
  • 한국인 2명 예멘서 억류…후티반군 “한국인 확인되면 석방”

    한국인 2명 예멘서 억류…후티반군 “한국인 확인되면 석방” 유료

    ... 우리 국민 2명이 억류된 상태라고 19일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는 18일 오전 3시50분쯤 카마란 섬 서쪽 부근을 지나던 한국 국적 항만준설선(웅진G-16)과 예인선(웅진T-1100) 두 척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선(라빅3호)과 함께 후티 반군에 의해 나포됐다. 배 안에 있던 선장 김모(63)씨와 기관사 이모(61)씨 등 한국인 2명이 아시아·유럽 국적의 ...
  • 배에 7.6㎝ 구멍 뚫어 음식 공급…사고 41시간 만에 마지막 1명 구조

    배에 7.6㎝ 구멍 뚫어 음식 공급…사고 41시간 만에 마지막 1명 구조 유료

    ... 10명을 포함해 24명이 타고 있었다. 이 가운데 한국인 6명을 포함한 20명은 사고 7시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한국인 4명이 선박에 고립됐다. 총 무게 7만1178t인 이 선박은 예인선 두 대가 선체를 받친 덕분에 떠밀려 가거나 물에 잠기지 않았다. 하지만 선내 화재에다 기울어진 선체와 날씨 등 기술적 이유 등으로 한때 구조작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앞서 USCG는 이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