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영준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시각각] 북핵에 문재인 부동산정책 적용하라

    [예영준의 시시각각] 북핵에 문재인 부동산정책 적용하라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김정은과 비핵화를 테이블에 올려놓고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눈 사람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다. “나 말고 누가 그를 아냐”고 우쭐대는 태도가 마뜩지 않지만, 트럼프와 김정은은 세 차례의 만남 외에도 27통의 편지를 주고받은 사이다. 그는 김정은의 핵 포기 의지에 관해 “자신의 집을 너무 사랑하는 나머지 팔 수 없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전설적...
  • [예영준의 시시각각] 제2, 제3의 아베를 끌어안는 용기

    [예영준의 시시각각] 제2, 제3의 아베를 끌어안는 용기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일본의 한 주간지가 “아베 사임을 가장 반기는 건 한국일지 모른다”고 썼다. 이웃 나라 지도자의 불행 앞에서 차마 드러내놓고 표현하지 못할 한국인의 속마음을 읽은 게 아닌가 싶다. 일본 국내나 국제사회의 총체적 평가와는 별개로, 한국인은 최악의 한·일 관계를 만든 장본인으로 아베를 기억한다. 역사수정주의와 강고한 내셔널리즘에 뿌리를 둔 아...
  • [예영준의 시시각각] 하마터면 태극기도 당할 뻔했다

    [예영준의 시시각각] 하마터면 태극기도 당할 뻔했다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필자는 학창 시절 태극기를 최초로 만든 이는 구한말의 박영효라고 배웠다. 1882년 수신사로 파견된 박영효가 일본 선박 메이지마루(明治丸)를 타고 가다 선상에서 만든 게 시초였다는 것이다. 일본 도쿄해양대학 캠퍼스에 문화재로 전시돼 있던 이 배를 관람하며 잠시 감회에 젖은 적도 있다. 근년 들어 박영효보다 두어 달 앞선 조·미수호통상조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