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영준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선] 보수의 도전 497세대

    [예영준의 시선] 보수의 도전 497세대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마스크 대란에 지친 시민들의 집단 스트레스가 정점에 올랐을 무렵 만난 친구가 이런 말을 했다. “지금 당장 투표를 하면 몰라도 4월 총선은 결국 여당이 이길 것이다. 여당은 학생회장 출신 등 선거의 달인들이 모인 곳인데, 야당은 시험 또는 스펙의 달인들뿐 아닌가.”학생운동을 함께 한 여권 586 실세들과 친분이 두터운 친구의 희망사항이려니...
  • [예영준의 시선] 시진핑은 왜 WHO에 직접 갔을까

    [예영준의 시선] 시진핑은 왜 WHO에 직접 갔을까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정부의 확고한 조치가 감염 사태를 효과적으로 통제했다. 다른 나라들에 큰 격려인 동시에 본보기가 된다.”(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정부와 국민의 노력과 희생을 대가로 방역 작업이 훌륭한 성과를 거둔 것을 축하한다. 귀국의 유익한 노하우를 연구 분석 중에 있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넘겨짚지 말자. 전화로 이런 칭찬을 받은 사...
  • [예영준의 시선] 코로나 바이러스가 알려 준 진실

    [예영준의 시선] 코로나 바이러스가 알려 준 진실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백해무익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딱 한 가지 역할을 한 게 있다면, 그동안 잘 몰랐거나 막연하게만 알았던 중국 체제의 실상과 문제점을 명확하게 드러내 줬다는 점이다. 3주 전 칼럼에서 썼던 문장인데 이를 수정해야 할 것 같다. 그 사이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알려 준 게 훨씬 더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제 모든 국민이 다 알게 된 비밀 아닌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