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감독 김기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6회 백상] "신을 훔친 도둑들" 주연보다 더 치열한 영화 조연상 경쟁

    [56회 백상] "신을 훔친 도둑들" 주연보다 더 치열한 영화 조연상 경쟁 유료

    ... 봤나…대기만성 신스틸러 충무로에 등장한 대기만성형 신스틸러들이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김초희 감독)'의 김영민은 2001년 '수취인불명(김기덕 감독)'으로 ... 울리고 웃겼다. '이광수를 다시 보게 됐다'는 극찬을 이끌어내며 한층 더 성장했다. 이희준은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을 위해 무려 25kg을 찌웠다. 100kg의 거구가 되어 이희준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 출연하기도 했다. 윤일봉 결혼 때 주례 선생님도 맡아 윤일봉은 나보다 12년 앞선 1948년 데뷔했다. 중학생 때 철도 다큐영화에 캐스팅됐다. 첫 극영화는 정창화 감독의 '최후의 유혹'(1953)이고, 한국과 홍콩의 첫 합작영화 '이국정원'(1957)도 찍었다. 김기덕 감독의 '5인의 해병'(1961)에선 나와 함께했다. 우리 둘이 호흡을 맞춘 작품 중엔 이형표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유료

    ... 주요 작품에서 내 목소리를 고집했다. 김지미는의 필모그래피는 압도적이다. 57년 '황혼열차'(김기덕 감독)로 데뷔해 '장희빈'(1961) '길소뜸'(1985) '티켓'(1986) '명자 아끼꼬 쏘냐'(1992) 등 40여년간 700여 작품에 출연했다. 세계영화사에서도 드문 기록이다. 86년 지미필름을 설립, 영화 제작에도 열정을 쏟았다. 임권택 감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