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안모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0살 된 한국영화, 이제 1000년 숲으로 간다”

    “100살 된 한국영화, 이제 1000년 숲으로 간다” 유료

    ... 등 민족영화 흥행을 이끌었다.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가 1993년 단관 개봉해 한국영화 최초 100만 관객을 동원한 곳도 단성사였다. 2000년대 경영난으로 폐관한 뒤 4년 전 '영안모자' 계열사가 건물을 인수해 영화 역사관으로 재탄생시켰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임 감독은 “'서편제' 당시 단성사 앞 2층 다방에서 꽉 모여든 관객들을 보며 제 인생 최고의 해를 선물 받았다”고 ...
  • 한국영화 100주년, 단성사→영화역사관 재탄생[공식]

    한국영화 100주년, 단성사→영화역사관 재탄생[공식] 유료

    ...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1907년 문을 연 단성사는 최초의 한국영화인 1919년 '의리적 구토'를 비롯해 1926년 '아리랑', 한국 최초의 발성영화 '춘향전'을 개봉한 영화관이다. 단성사 영화역사관 건립자는 OBS 최대 주주인 백성학 영안모자 회장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 [글로벌 아이] 대통령과 기업인은 갑·을 관계가 아니다

    [글로벌 아이] 대통령과 기업인은 갑·을 관계가 아니다 유료

    ... 나눴다면 정경유착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지 않았을까. 건전한 수평관계로 인식의 전환을 위해 꼭 필요한 전제가 있다. 기업인들이 승계와 비자금 관련 구린내 나는 부분을 털어내야 한다. '모자왕'으로 불리는 백성학 영안모자 회장이 지난달 들려준 얘기가 귓전을 떠나지 않는다. “귀족노조를 놔둔 채 비정규직과 생산성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다고 누누이 얘기했지만 국회부터 흘려들어요. 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