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사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檢 "정사각형 직인이 직사각형" 주장, 정경심 측 "나중에 반론"

    檢 "정사각형 직인이 직사각형" 주장, 정경심 측 "나중에 반론"

    ... 파일을 보는 모습. [뉴스1]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23일 1심 속행 공판.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재판에서 검찰은 정 교수의 딸 조민(29)씨와 아들 조모(24)씨의 동양대 상장을 영사기 화면에 올려놓고 비교하기 시작했다. 정 교수가 아들 조씨의 상장 속 동양대 총장 직인을 딸 조씨 표창장에 옮겨 놓는 과정에서 직인 모양이 바뀌었다는 것. 구체적으론 정사각형의 동양대 표창장 ...
  • CGV, 거장 故 엔니오 모리꼬네 특별전 연다

    CGV, 거장 故 엔니오 모리꼬네 특별전 연다

    ... 'Love Theme'은 엔니오 모리꼬네의 명곡 중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언급되고, 지금까지 대중에게 사랑받는 음악 중 하나다. 영화 '시네마 천국'은 어린 토토(살바토레 카스치오)와 늙은 영사기사 알프레도(필립 느와레)의 평생에 걸친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시네마 천국' 이후 엔니오 모리꼬네는 영화 '베스트 오퍼'의 음악을 맡아 쥬세페 토르나토레 감독과 다시 한번 만났다. '베스트 ...
  • [원보가중계]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었습니다"…거장의 셀프 부고

    [원보가중계] "엔니오 모리코네는 죽었습니다"…거장의 셀프 부고

    ... 음악 중에 딱 하나만 고르라면 영화 '시네마 천국'의 마지막 장면, 장난꾸러기 꼬마 토토가 중년의 영화감독이 된 뒤에 텅 빈 극장에서 알프레도가 남긴 키스 편집 장면, 영사기로 돌리면서 말이죠. 그때 흐르던 러브 테마. 제가 중학교 1학년 때인가 혼자 비디오 테이프로 봤는데, 중1이 뭘 안다고 그걸 보면서 진짜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
  • 시네마 '천국'으로 떠난 영화음악 거장…모리코네 별세

    시네마 '천국'으로 떠난 영화음악 거장…모리코네 별세

    영화가 전부였던 어린 소년 토토는 낡은 영화관의 영사기사, 알프레도와 친구가 됩니다. 나이를 뛰어넘는 두 사람의 우정을 그린 영화 시네마 천국. 많은 이들이 이 영화의 감동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있는 건, 아름다운 '선율' 덕분일 텐데요. 이 선율은 영화음악을 하나의 장르로 만들어낸, 세계적인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작품입니다. 그가 남긴 무수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후남의 영화몽상] 시네마 천국을 급습한 방구석 1열 시대

    [이후남의 영화몽상] 시네마 천국을 급습한 방구석 1열 시대 유료

    ... 영화다. 젊은 스타들이 여럿 출연하고 베를린 영화제도 초청받아 주목을 받아왔다. 이대로라면, 극장의 빼곡한 관객 틈에서 영화를 보던 기억은 그저 추억거리로 남게 될까. 어린 토토와 나이든 영사기사 알프레도의 우정을 그린 '시네마 천국'의 한 장면이 떠오른다. 건물 외벽에 영사기를 비추자, 마을 광장이 극장이 돼버린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영화를 볼 수 있다면 극장이다. 기존 극장 ...
  • [배영대 曰] 권력 잡고 나면 싫어지는 것

    [배영대 曰] 권력 잡고 나면 싫어지는 것 유료

    ... 절규했었다. 내가 어쩌다 여기까지 오게 되었나. 누구를 탓할 것인가. 하얀 박하사탕처럼 그 누군가의 목젖이라도 한번 시원하게 해준 적이 있었나. 아직 공연이 다 끝난 것은 아니다. 영사기는 계속 돌아가고 있다. 우리 모두 박하사탕 하나씩 입에 물고 목이 환해지듯 마음의 빛을 밝혀보는 건 어떨까. 마음의 빚은 마음의 빛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 같다. 적지 않은 시간이 우리에겐 ...
  • [배영대 曰] 권력 잡고 나면 싫어지는 것

    [배영대 曰] 권력 잡고 나면 싫어지는 것 유료

    ... 절규했었다. 내가 어쩌다 여기까지 오게 되었나. 누구를 탓할 것인가. 하얀 박하사탕처럼 그 누군가의 목젖이라도 한번 시원하게 해준 적이 있었나. 아직 공연이 다 끝난 것은 아니다. 영사기는 계속 돌아가고 있다. 우리 모두 박하사탕 하나씩 입에 물고 목이 환해지듯 마음의 빛을 밝혀보는 건 어떨까. 마음의 빚은 마음의 빛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 같다. 적지 않은 시간이 우리에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