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의 시시각각] 대통령의 '가야 사랑'

    [양성희의 시시각각] 대통령의 '가야 사랑' 유료

    양성희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지역공약에서부터 '가야사 연구 복원'을 언급했다. 일본이 가야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 등 역사 왜곡에 맞선 고대사 바로 세우기, 영남·호남·충청에 퍼진 가야 유적 복원 사업을 통한 지역주의 완화 차원이었다. 취임 직후 가야사 연구 복원을 아예 국정과제로 주문했다. '가야 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가 '국정운영 5개년 ...
  •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유료

    ... 한다”(심재철 의원), “기필코 혁신과 통합을 이뤄내겠다”(윤상현 의원)고 했다. 하지만 최근 초·재선 의원들 사이에선 “재선급의 파격적 인사여야 한다”는 기류도 강해지고 있다. “'영남-친박-중진' 굴레를 뛰어넘는 참신한 원내대표가 아니면 쇄신 분위기가 물 건너갈지 모른다”는 위기감의 발로다. 한국당의 한 초선 의원은 “가능하면 수도권 재선급에서 참신한 인물이 원내대표를 ...
  • 황교안 “읍참마속”…당직자 일괄 사표, 새 총장에 박완수

    황교안 “읍참마속”…당직자 일괄 사표, 새 총장에 박완수 유료

    ...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동참했다. 국회직인 원내대표단과 총선기획단 정도만 빠졌다. 한국당 내에서는 이번 일괄 사표 제출이 '황교안식 쇄신'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영남' '친박'에 편중됐다고 평가받은 주요 당직을 일신함으로써 '황교안 체제'를 강화할 수 있을지 주목하는 이가 많다. 김세연 원장은 “한국당 당직자가 모두 일괄 사퇴한다면 그것은 국민이 보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