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결식날 산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적명 스님 떠난 봉암사…그곳엔 불자도 '수장'도 없었다

    적명 스님 떠난 봉암사…그곳엔 불자도 '수장'도 없었다 유료

    ... 스님은 후배 도반들과 함께 봉암사 선방에서 동안거를 나고 있었다. 안거는 여름과 겨울 석 달씩 산문 출입을 하지 않고 선방에서 참선에만 매진하는 불교 수행을 일컫는다. 적명 스님은 지난 24일 ... 갑작스런 슬픔, 갑작스런 죽음 앞에서 우리는 과연 '주인'으로 설 수 있을까. 28일 오전 영결식에서 적명 스님의 법문 중에서 골수를 담은 대목이 소개됐다. ■ 「 “일상과 수행이 다르지 ...
  • “봉하마을서 온 비통한 청 … 봉은사 문 나섰다”

    “봉하마을서 온 비통한 청 … 봉은사 문 나섰다” 유료

    ... 때까진 봉은사 일주문 밖으로 한 발짝도 나가지 않겠다는 서원도 세웠다.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 은 907일째 되는 이었다. 왜 그랬을까. 5일 서울 삼성동 봉은사를 찾아 명진 스님에게 ... '훈장'이기도 하다. 아쉽진 않나. “그런 건 없다. 막상 결정을 하니까 마음이 편해지더라. 영결식날 산문을 나설 때도 마음은 담담하더라. 1000일 기도는 다시 한다 해도 상관 없다.” -노무현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 산은 산 물은 물 (4) 유료

    4. 속세의 관심 성철 스님은 1981년 1월 조계종의 최고 지도자인 종정에 추대되고서도 산문 밖 출입을 전혀 하지 않았다. "종정이 되셨으면 서울에도 나오고 여러 법회에도 참여해 법을 ... 신정당 대표 등 정계의 거물들이 참석한 사실은 뒤늦게 알았다. '길고도 짧고, 짧고도 긴' 영결식은 두시간만에 끝났다. 큰스님이 59년간 지켜온 산문을 떠 시간이다. 정리=오병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