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사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50~60도 기관실서 12시간 이상 중노동…터질 게 터져"

    "50~60도 기관실서 12시간 이상 중노동…터질 게 터져"

    ... 넘게 일할 수 없습니다. 졸업생들에 따르면 실상은 완전히 달랐습니다. [한국해양대 졸업생 : 기관실이라는 곳이 50~60도 되거든요. 일을 엄청나게 시켜서 하루 12시간 이상…] 탈수와 열사병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일부 졸업생들은 이런 현장 상황이 실습생 정승원 씨를 죽음으로 몰고 갔을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에 이런 내용의 진술서를 내기로 했습니다. 진술서엔 일부 ...
  • 주검으로 돌아온 '젊은 실습생'…문자엔 말 못한 고민이

    주검으로 돌아온 '젊은 실습생'…문자엔 말 못한 고민이

    ... 정씨가 숨진 건 현지시각으로 지난 10일 오전 2시쯤입니다. 17850t급 운반선 선샤인호의 기관실에서 일을 돕다 쓰러진 지 11시간 만입니다. 당시 정씨는 체온이 40도를 오르락내리락하는 열사병 증세를 보였습니다. 헬기를 부르지 못한 선사 측은 예인선에 태웠는데, 육지로 옮기기까지 3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아버지 : 굳이 헬기는 없어도 된다는(고 생각하는) 느낌이었어요. 언제 사망했는지 ...
  • 주검으로 돌아온 젊음…휴대전화에는 말 못한 고민이

    주검으로 돌아온 젊음…휴대전화에는 말 못한 고민이

    ... 정씨가 숨진 건 현지시각으로 지난 10일 오전 2시쯤입니다. 17850톤급 운반선 선샤인호의 기관실에서 일을 돕다 쓰러진 지 11시간 만입니다. 당시 정씨는 체온이 40도를 오르락내리락하는 열사병 증세를 보였습니다. 헬기를 부르지 못한 선사 측은 예인선에 태웠는데, 육지로 옮기기까지 3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아버지 : 굳이 헬기는 없어도 된다는(고 생각하는) 느낌이었어요. 언제 사망했는지 ...
  • 해양대생 해외실습중 사망···40도 고열 13시간뒤 병원보냈다

    해양대생 해외실습중 사망···40도 고열 13시간뒤 병원보냈다

    ... 근무 환경이 사망으로 몰고 간 것 같다"고 주장하고 있다. 15일 한국해양대와 부산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해양대 해양경찰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정모(21)씨가 선상에서 실습 도중 열사병 증세를 보이다가 지난 10일 오전 2시 6분쯤(현지 시각) 목숨을 잃었다. 팬오션 사 실습생으로 선발된 정씨는 지난 5일 인천항에서 인도양으로 향하는 선샤인 호에 올랐다. 해양대 학생은 전공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악취·열사병·방사능…도쿄올림픽, 정말 안전할까

    악취·열사병·방사능…도쿄올림픽, 정말 안전할까 유료

    ... 치렀고, 정식 경기인 10㎞가 아닌 5㎞ 코스로 열렸다. 그럼에도 이 종목 베테랑 선수인 우사마 멜룰리(튀니지)는 "내가 경기한 코스 중에 가장 더웠다"고 말했다. 한 여자 수영 선수는 "열사병에 걸릴까봐 걱정됐다"고도 말했다. 10㎞ 코스에서 1시간50여분 가량 소요되는 오픈워터 수영은 수온이 31도를 초과하면 경기를 치르지 않는다.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은 "수온 ...
  • [건강한 가족] 땀날 땐 소금물·이온음료가 좋다? 과하면 탈수·비만 부릅니다

    [건강한 가족] 땀날 땐 소금물·이온음료가 좋다? 과하면 탈수·비만 부릅니다 유료

    ... 이상 빠져나가면 목마름을 느낀다. 문제는 나이가 많을수록,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오래 앓을수록 이런 '갈증 센서'의 민감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몸은 가무는데 뇌가 이를 알아채지 못해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을 앓기 쉽다. 더운 날씨에는 자신도 모르게 수분이 땀·호흡으로 빠져나가는 만큼 목이 마르지 않아도 주기적으로 물을 마시는 게 좋다. 건강한 사람도 장시간 야외 활동이나 운동을 ...
  • [건강한 가족] 땀날 땐 소금물·이온음료가 좋다? 과하면 탈수·비만 부릅니다

    [건강한 가족] 땀날 땐 소금물·이온음료가 좋다? 과하면 탈수·비만 부릅니다 유료

    ... 이상 빠져나가면 목마름을 느낀다. 문제는 나이가 많을수록,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오래 앓을수록 이런 '갈증 센서'의 민감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몸은 가무는데 뇌가 이를 알아채지 못해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을 앓기 쉽다. 더운 날씨에는 자신도 모르게 수분이 땀·호흡으로 빠져나가는 만큼 목이 마르지 않아도 주기적으로 물을 마시는 게 좋다. 건강한 사람도 장시간 야외 활동이나 운동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