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주의 픽] '지푸라기'의 치트키, 전도연이 곧 개연성

    [금주의 픽] '지푸라기'의 치트키, 전도연이 곧 개연성 유료

    ... 의문은 전도연의 첫 등장 장면부터 해답이 나온다. 전도연이 또 전도연처럼, 전도연답게 스크린을 장악했기 때문이다. 돈 가방을 두고 얽히고설킨 8명의 욕망에 관해 그리는 이 영화에서 전도연은 연희 역을 맡았다. 연희는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술집 사장이다. 그에겐 연인 태영(정우성)보다 돈이다. 오로지 자신을 위해, 절망에 빠진 사람들의 헛된 희망을 ...
  • [씨네한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욕망

    [씨네한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욕망 유료

    ... 등장하는 신마다 터진다. 캐릭터부터 카메라까지 싹 다 잡아먹었다. 작정한 애교, 매너리즘에 빠진 목소리, 독기품은 눈빛을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다.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는 표현은 전도연의 연희에 제격이다. 전도연 편집본만 따로 소장하고 싶어질 정도. 버려질만한 필모그래피는 애초 쌓지도 않는 전도연이다. 꽤 그럴법한 필모그래피도 결국 자신의 능력을 통해 매력적으로 탈바꿈 시키는 ...
  • 전도연, 기생충 오스카 휩쓴 뒤 “이젠 날 칸의여왕 부르지 말라”

    전도연, 기생충 오스카 휩쓴 뒤 “이젠 날 칸의여왕 부르지 말라” 유료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연희로 열연한 전도연. [사진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이제 더는 '칸의 여왕'이라는 말은 그만하라고 했어요.” 11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전도연은 웃으며 말했다. 19일 개봉하는 신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위한 인터뷰 자리였다. 거액의 돈 가방을 둘러싼 범죄 스릴러인 이 영화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