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해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안에서 탄압받고, 밖에서 박해받고…힘없는 백성이 죄인가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안에서 탄압받고, 밖에서 박해받고…힘없는 백성이 죄인가 유료

    ... 느끼는 날씨 같다.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은 지난 10월 카자흐스탄의 알마티를 답사했다. 도착하자마자 날씨를 화제로 삼은 건 고려인 강제이주의 역사 때문이다. 1937년 스탈린은 연해주에 거주하던 조선인 17만 명을 강제로 중앙아시아로 이주시켰다. 시베리아를 한 달 동안 횡단했다. 추위와 굶주림에 기차에서 1만 명이 사망했다. 무덤을 만들 수도 없었다. 죽은 이는 그냥 기차 ...
  • [시론] 178개국 743만 재외동포 네트워크 강화하자

    [시론] 178개국 743만 재외동포 네트워크 강화하자 유료

    ... CIS 권역도 나라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재외동포들의 사정은 어렵다. 1990년대 초 옛 소련 붕괴 이후 공화국들이 독립하고 민족주의가 대두하면서 동포들은 설 자리가 좁아졌다. 다시 연해주 등지로 제2의 이주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의 고려인 활동과 네트워크는 여전히 미약하다. '대한민국 미래 100년, 차세대가 함께 합니다'라는 슬로건을 ...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돌아올까, 경단 굴리던 소똥구리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돌아올까, 경단 굴리던 소똥구리 유료

    ... 것이다. 그건 먼 훗날의 얘기다.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여서 그 아래 식물과 초식동물 생태계가 탄탄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다. 통일 또한 호랑이와 표범이 살아갈 전제 조건이다. 멀리 연해주에서부터 북한과 남한을 연계하는 산악지대가 호랑이와 표범의 서식 루트여서다. 그러나 통일이 될 때까지 마냥 손 놓고 기다릴 수만은 없는 노릇이다. 우선은 호랑이ㆍ표범이 사는 러시아와 공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