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속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생애 첫 1면 at IS]⑥이명주와 신진호, '황선대원군'의 두 충신

    [생애 첫 1면 at IS]⑥이명주와 신진호, '황선대원군'의 두 충신 유료

    ... 존재감을 과시했다. 2013시즌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포항은 강렬했다. 시즌 초 쇄국정책으로 7경기 연속 무패 행진(4승3무)을 달렸다. K리그1에서는 3승1무로 단독 1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는 1승2무를 기록했다. 외국인 공격수가 없지만 7경기에서 12을 폭발시킨 포항이었다. 이런 놀라운 장면을 연출했던 시기, 2013년 4월 5일 일간스포츠가 황선대원군을 ...
  • [생애 첫 1면 at IS]⑤황의조, '인맥왕'에서 '갓의조'로

    [생애 첫 1면 at IS]⑤황의조, '인맥왕'에서 '갓의조'로 유료

    ... 동안 '생애 첫 1면'을 장식한 축구 스타 이야기다. 〈편집자 주〉 한국 축구대표팀 간판 잡이로 우뚝 선 황의조(28·보르도)의 별명은 '갓의조'다. 이름 앞에 신을 뜻하는 '갓'이 ... 3년 만의 A매치 득점에 성공한 황의조는 호주에서 치러진 11월 A매치 원정 2연전에서도 연속골을 터뜨리며 화려하게 날개를 달았다. 국가대표 공격수로 발돋움한 그의 다음 무대는 2019...
  • [생애 첫 1면 at IS]③이강인, 한국 역대 최고의 '왼발' 등장

    [생애 첫 1면 at IS]③이강인, 한국 역대 최고의 '왼발' 등장 유료

    ... 이강인은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U-20 대표팀 연령대보다 2세 어린 18세 막내였던 그는 24도움을 올리며 '에이스' 역할을 해냈다. 결정적 장면은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FIFA 든볼을 ... '왼발의 달인' 1세대로 통하는 하석주 아주대 감독의 평가가 주를 이뤘다. 놀라움과 찬사의 연속이었다. 하 감독은 "전진 패스를 그렇게 정확히 찔러줄 수 있는 선수는 거의 없다. 슈팅 타이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