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설 김관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화제의 당선인] 민주당·文 열풍 업은 신영대, 재선 김관영 꺾어

    [화제의 당선인] 민주당·文 열풍 업은 신영대, 재선 김관영 꺾어

    ... 전북 군산의 4·15 총선 결과 더불어민주당 신영대(52) 후보가 현역 재선 의원인 무소속 김관영(50)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확실시 된다. 군산시민들은 고시 3관왕 출신으로 3선을 노린 무소속 ... 변수로 거론됐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후보가 지난 13일 군산시내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신 후보는 현재 더불어민주당 군산지역위원장을 ...
  • 문 대통령 "모친 장례 가족끼리…조의 마음으로만 받겠다"

    문 대통령 "모친 장례 가족끼리…조의 마음으로만 받겠다"

    ... 있다"면서 "새마을운동을 발전 시켜 앞으로도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완성해 나가자", 힘주어 연설했습니다. 그런데 연단에서 내려온 뒤 표정은 사뭇 심각했습니다. 이미 오전부터 모친인 강한옥 ... 11월 17일까지는 여야 협상을 마무리하고 12월 3일까지는 법안 처리를 마쳐야 합니다.] [김관영/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지난 4월 패스트트랙을 제안하고 추동했던 당시의 연대는 여전히 유효하고…] ...
  • 의원정수 확대, 선거제 개혁 뇌관으로…여야 셈법 분주

    의원정수 확대, 선거제 개혁 뇌관으로…여야 셈법 분주

    ... 정수를 놓고 계속 논쟁이 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국회 연설 중에 중대선거구제 등 3개의 제도를 가지고 무기명 자유투표를 하자고 제안을 했습니다? [기자] ... 사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나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 출신 국회의원들은 지난 4월 당시 김관영 원내대표가 당내 합의를 이끌어낼 때부터 연동형 비례제를 반대해왔습니다. 이 때문에 내심 최근 ...
  • [월간중앙] 총력해부 -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文의 총선 출구 될까

    [월간중앙] 총력해부 -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文의 총선 출구 될까

    ... 사보임(국회 상임위원회나 특별위원회 의원을 교체하는 절차)의 불법성 논란이 일었지만, 손 대표와 김관영 당시 원내대표는 밀어붙였다. 그래도 '민주당이 설마 제 살을 깎겠느냐'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 반면 비박은 대장이 안 보인다. 10·3 광화문 집회에서 홍준표·오세훈·김무성·이재오 등이 연설했다. 그 정도가 전부인 것이다. 그런데 유승민 의원이 들어오면 단숨에 비박이 결집할 수 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승민 “선거법 패스트트랙 안 된다”…미래당 내부 파열음

    유승민 “선거법 패스트트랙 안 된다”…미래당 내부 파열음 유료

    ... 문제를 둘러싸고 바른미래당이 20일 두쪽으로 나뉘어 정면충돌했다. 패스트트랙 강행 의사를 밝힌 김관영 원내대표와 손학규 대표(왼쪽부터)가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임현동 기자] 선거법 ... 충돌 양상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이날도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의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한국당 의원들은 집단 퇴장했다. 윤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기로 ...
  • 민주당, 나경원 윤리위 제소…한국당, 이해찬·홍영표 맞제소

    민주당, 나경원 윤리위 제소…한국당, 이해찬·홍영표 맞제소 유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만나기 위해 이동 중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뒤를 지나고 있다. ... 청와대와 민주당을 자극하려 한 것일까. 나 원내대표 측은 “결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번 연설문 작업에 관여한 한국당 핵심당직자는 “솔직히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은 위헌'과 '운동권 외교는 ...
  • [사설] '만기청람'이란 청와대 비판에 귀 기울여야 유료

    어제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청와대 개혁'을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 3년차 국정 난맥과 혼선을 부른 원인이 청와대의 비대화라고 결론냈다. 타당한 지적이다. ... 역대 정권에서 도돌이표 찍듯 되풀이해온 역사의 교훈이다. 오는 5월이면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는다. 청와대 권력의 비대화를 지적한 야당 원내대표의 연설에 귀기울여 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