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 2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복국장의 한 컷 정치] 여중생 무차별 폭행…SNS 공유까지

    [복국장의 한 컷 정치] 여중생 무차별 폭행…SNS 공유까지

    오늘(26일) 저희가 고른 한 컷은 '여중생 무차별 폭행…SNS 공유까지'입니다. 빈 상가 건물 공간에서 여학생이 머리채를 잡힌 채 무릎을 꿇고 있습니다. 광주의 한 여중생이 ... 가해자가 직접 촬영한 건데 SNS를 통해서 빠르게 번졌습니다. 경찰은 폭행에 가담한 가해자 2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 중입니다. 이건 사진이지만 영상을 보면 피해자의 비명에도 키득거리는 장면들이 ...
  • 광주 여중생 집단폭행 영상엔…피해자 비명에도 "폰 봐" 조롱

    광주 여중생 집단폭행 영상엔…피해자 비명에도 "폰 봐" 조롱

    광주광역시의 15살 중학생이 또래 학생 2명에게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한 영상이 소셜미디어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이 영상은 폭행을 가한 학생들이 직접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무릎을 ...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입니다. JTBC 핫클릭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고…여중생 2명, 또래 학생 폭행 80대 아버지 살해 후 도주한 혐의 50대 아들 구속영장 민식이법 ...
  •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고…여중생 집단폭행 뒤 영상 퍼뜨려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고…여중생 집단폭행 뒤 영상 퍼뜨려

    [앵커] 광주광역시에서 중학생 2명이 또래 학생 한 명을 마구 때렸습니다.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는 이유입니다. 폭행 영상도 찍었는데, 소셜미디어로 퍼져 나갔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무릎꿇은 여학생의 머리채를 다른 여학생이 잡고 있습니다. [사과 먼저해. 사과 먼저해. (반말한 거 미안해요.)] 머리채를 이리저리 세차게 잡아당기기도 합니다. 피해 학생이 ...
  • 비명에도 "폰 봐" 웃으며 폭행, 영상속 그들 다 여중생이었다

    비명에도 "폰 봐" 웃으며 폭행, 영상속 그들 다 여중생이었다

    ... 학생들은 걱정은커녕 웃으며 조롱한다. ━ 눈물 흘리는 피해자 찍으며 조롱 가해 학생 2명은 피해 학생이 고통 속에 눈물을 흘려도 촬영을 멈추지 않았다. 오히려 피해 학생을 향해 "격투기를 ... "여길 보라"며 강요한다. 지난 18일 오후 6시께 광주광역시 동구 충장로의 빈 상가에서 한 여중생이 동급생의 머리채를 쥐어잡으며 폭행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쳐 가해 학생들은 폭행 동영상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 '촉법살인' 비극은 그렇게 시작됐다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 '촉법살인' 비극은 그렇게 시작됐다 유료

    ... 즐기며 SNS에 과시하는 비정상적 현실 인식은 여전했다. 사고 다음 날 오후, 현장에서 도망간 2명을 포함해 절도 차량에 동승했던 8명의 남녀 중학생 전원이 검거된 그 순간까지 이 사안을 심각하게 ... 역시 우려할만한 범죄다. 이번 사건과 비슷한 사회적 충격을 안겼던 지난 2017년 부산 여중생 집단 폭행 사건을 담당했던 천종호 부산가정법원 부장판사는 “제대로 처벌이 안 되니 대중들이 ...
  • 2019년, 레이와 그리고 일왕 유료

    ... 마지막에 아베 총리가 팔을 곧게 뻗어 '덴노 헤이카 반자이'를 세 번 외치는 장면이 겹쳐지면서 묘한 기분이 들었다. 그런가 하면 즉위식에 참석한 2000명 가까운 내외빈 가운데 눈에 띄는 2명이 있었다. 작년 오키나와 전몰자 추도식에서 '평화의 시'를 읽은 여중생 사가라 린코(17)와 2017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핵무기폐기국제운동단체 ICAN의 활동가 설로우 세츠코(87)다. ...
  • [글로벌 아이] 2019년, 레이와 그리고 일왕

    [글로벌 아이] 2019년, 레이와 그리고 일왕 유료

    ... 즉위식 마지막에 아베 총리가 팔을 곧게 뻗어 '덴노 헤이카 반자이'를 세 번 외치는 장면이 겹쳐지면서 묘한 기분이 들었다. 즉위식에 참석한 2000명 가까운 내외빈 가운데 눈에 띄는 2명이 있었다. 작년 오키나와 전몰자 추도식에서 '평화의 시'를 읽은 여중생 사가라 린코(17)와 2017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핵무기폐기국제운동단체 ICAN의 활동가 설로우 세츠코(87)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