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배구 적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약속 지킨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도쿄올림픽행

    약속 지킨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도쿄올림픽행

    스테파노 라바리니 여자 배구 대표팀 감독이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결승전에서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 국제배구연맹] "두 번 실패하지 ...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결승전에서 태국을 상대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 국제배구연맹] 그리고 12일, 적지 태국에서 한국 여자 배구는 3-0으로 승리했다. 부상을 딛고 출전한 ...
  • 한국, 태국 3-0 완파…3회 연속 올림픽 진출 확정

    한국, 태국 3-0 완파…3회 연속 올림픽 진출 확정

    FIVB 홈페이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홈팀 태국을 꺾고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태국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예선 ... 수비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올림픽 진출권을 따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기에 대표팀은 적지 않은 부담을 안고 이번 대회에 출격했다. 또한 결승전에서 만난 태국은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
  • 마지막 기회…올림픽 티켓 위해 일찍 뭉친 여자 배구

    마지막 기회…올림픽 티켓 위해 일찍 뭉친 여자 배구

    ... 기회다. 그래서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4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배구는 사활을 걸고 있다. 1979년생으로 젊은 나이에 국제무대에서 성과를 거둔 이탈리아 출신 ... 좋지 않아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예선전, 아시아선수권,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등 대회마다 세터가 자주 바뀌었지만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
  •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지난 17일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이재영의 스파이크가 러츠의 블로킹에 막히고 있다. 김민규 기자 챔피언 수성도 최하위 탈출도 선수 ... 챔프전 MVP만 세 차례 수상하며 삼성화재의 왕조 시절을 이끈 외인이다. 시즌 개막 전에는 적지 않은 나이 탓에 의구심이 있었지만, 여전히 위력적인 공격력을 보여주며 건재를 과시했다. 지난주까지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지막 기회…올림픽 티켓 위해 일찍 뭉친 여자 배구

    마지막 기회…올림픽 티켓 위해 일찍 뭉친 여자 배구 유료

    ... 기회다. 그래서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4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배구는 사활을 걸고 있다. 1979년생으로 젊은 나이에 국제무대에서 성과를 거둔 이탈리아 출신 ... 좋지 않아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예선전, 아시아선수권,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등 대회마다 세터가 자주 바뀌었지만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
  •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유료

    지난 17일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이재영의 스파이크가 러츠의 블로킹에 막히고 있다. 김민규 기자 챔피언 수성도 최하위 탈출도 선수 ... 챔프전 MVP만 세 차례 수상하며 삼성화재의 왕조 시절을 이끈 외인이다. 시즌 개막 전에는 적지 않은 나이 탓에 의구심이 있었지만, 여전히 위력적인 공격력을 보여주며 건재를 과시했다. 지난주까지 ...
  • 돌아온 백목화, V리그 여자부 인기 자신…흥국생명 경계

    돌아온 백목화, V리그 여자부 인기 자신…흥국생명 경계 유료

    ... 하면 컨디션이 더 좋은 날이 많았다"며 "점프력도 더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공통 의견을 냈다. 이런 변화는 여자 배구의 인기와 흥행 확인과 직결된다. 선수들은 자신감을 보였다. 이다영과 한수지는 "아기자기한 여자 배구가 파워풀한 남자 배구와 경쟁에서 조금 더 앞서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배유나는 "비시즌 국제대회를 보면 여자배구의 인기가 높아졌다고 실감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