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농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지수, 다리 부상...KB 우승경쟁 비상

    박지수, 다리 부상...KB 우승경쟁 비상

    박지수가 다리 근육 부상을 당했다. 복구까진 4주 걸릴 전망이다. [뉴스1]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의 간판 스타 박지수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박지수는 13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 삼성생명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7연패에 빠졌다. 삼성생명은 3승8패로 5위에 머물렀다. 한편 한국여자농구연맹은 13일 2점슛을 3점슛으로 오인한 주심에게 1경기 출장 정지와 반칙금 10만원, 다른 ...
  • [카운터어택] 내게 편한 길과 세상에 필요한 길

    [카운터어택] 내게 편한 길과 세상에 필요한 길

    ... 출범했다. 현대캐피탈은 77연승의 삼성화재 '왕조'를 무너뜨렸다. 박철우는 팀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시련도 있었다. 기흉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그 '덕분'에 치료받던 병원에서 부인(전 여자농구 선수 신혜인)을 만났다. 2010년 장인인 신치용(현 진천선수촌장) 감독의 삼성화재로 이적했다. 그리고 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박철우는 왼손잡이다. 배구에서 왼손잡이의 포지션은 제한적이다. ...
  • KIA 양현종, 동아스포츠대상 야구 올해의 선수상 수상

    KIA 양현종, 동아스포츠대상 야구 올해의 선수상 수상

    ...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축구는 김보경(울산 현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남자 프로농구에선 이정현(전주 KCC) 여자 프로농구 올해의 선수는 김한별(삼성생명)이 뽑혔다. 남자 프로배구는 박철우(삼성화재) 여자 프로배구에선 이재영(흥국생명)이 수상했다. 남자 프로골프는 문경준(휴셈) 여자 프로골프는 최혜진(롯데)이 올해의 선수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선 5개 ...
  • [포토]김한별, 여자농구부문 수상

    [포토]김한별, 여자농구부문 수상

    '2019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이 11일 오후 서울 포시즌스서울호텔에서 열렸다. 여자농구 부문을 수상한 김한별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2.11/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카운터어택] 내게 편한 길과 세상에 필요한 길

    [카운터어택] 내게 편한 길과 세상에 필요한 길 유료

    ... 출범했다. 현대캐피탈은 77연승의 삼성화재 '왕조'를 무너뜨렸다. 박철우는 팀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시련도 있었다. 기흉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그 '덕분'에 치료받던 병원에서 부인(전 여자농구 선수 신혜인)을 만났다. 2010년 장인인 신치용(현 진천선수촌장) 감독의 삼성화재로 이적했다. 그리고 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박철우는 왼손잡이다. 배구에서 왼손잡이의 포지션은 제한적이다. ...
  • 굳게 닫힌 남북의 창, 탁구가 열까

    굳게 닫힌 남북의 창, 탁구가 열까 유료

    ... 경우 훈련 등에 관해 추가 협의가 필요한 만큼 1월 중순 정도를 마지노선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탁구는 축구, 농구와 함께 남북 교류가 가장 활발한 종목이다. 지난해 5월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당시 남북은 대회 중간 여자부 8강전 맞대결을 앞두고 단일팀 구성했다. 당시에도 유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자격으로 양측을 중재했다. ...
  • 굳게 닫힌 남북의 창, 탁구가 열까

    굳게 닫힌 남북의 창, 탁구가 열까 유료

    ... 경우 훈련 등에 관해 추가 협의가 필요한 만큼 1월 중순 정도를 마지노선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탁구는 축구, 농구와 함께 남북 교류가 가장 활발한 종목이다. 지난해 5월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당시 남북은 대회 중간 여자부 8강전 맞대결을 앞두고 단일팀 구성했다. 당시에도 유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자격으로 양측을 중재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