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의도옆 대나무숲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공천 고과 시즌, 하루에 법안 20건 쏟아낸 민주당 의원 유료

    ... 비판적으로 보는 당내 분위기도 있다. 민주당 한 보좌관은 “공동 발의하자고 다른 의원실에서 법안을 보내오는데, 부실한 법안이 꽤 있다”고 말했다. 국회 보좌진들이 많이 이용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여의도 대나무 '에는 지난달 30일 “지금 각 의원실에서는 공익적 가치에 대한 고민이라곤 눈 씻고 찾아볼 수 없는 이상한 법들이 경쟁적으로 발의되고 있다”고 썼다. 이 보좌진은 선출직 공직자평가 ...
  • 황교안 또 장외투쟁 선언…당내서도 “정치 상상력 한계” 유료

    ... 않았다. 그러나 이번 장외투쟁을 두고는 당내에서도 “거리투쟁 이외엔 다른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원외 당 대표의 한계”라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국회 보좌진의 익명 게시판인 '여의도 대나무숲'엔 “우리 지지층이 저들처럼 광장에 나오는 성향인가. 돈 모아서 한다는 짓이 장외투쟁…”이라며 “돈 허튼 데 쓰지 말고 제발 정책연구와 대안을 만들면서 똑똑하게 싸우자”는 글이 올라왔다. ...
  • “멍청하다” 막말 들어도…공무원은 괴롭힘 금지 사각지대 유료

    ... 1~2회 이런 식으로 불러내니 짜증이 난다”고 했다. 이어 “술값을 민원인에게 떠안길 때가 있는데, 부정청탁금지법에 걸릴까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국회 보좌관들의 페이스북 계정인 '여의도 대나무숲'에 하소연이 쇄도한다. H씨는 “의원 보좌진은 국가공무원이다. 그러나 정작 영감(국회의원)들은 보좌진을 공무원으로 생각하지 않고 사노비 정도로 여기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H씨는 “아침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