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우주연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씨네한수] '감쪽같은그녀' 인간난로 나문희·김수안의 겨울선물

    [씨네한수] '감쪽같은그녀' 인간난로 나문희·김수안의 겨울선물 유료

    ... 사이에서 '빼꼼' 내비친 존재감이다. 할매와 손녀가 겪는 우여곡절 스토리는 누구든 가능하고,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은 사실 없다. 하지만 한국영화 특유의 정서를 바탕으로 투박해서 ... 설득시키고 드라마에 빠지게 만든다. '아이 캔 스피크'를 통해 각종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던 나문희는 가장 높은 주목도를 자랑한 시기 체력 고갈과 함께 찾아온 정신적 고통까지 ...
  • '조연 넘어선…' 라미란·이정은·염혜란의 전성시대

    '조연 넘어선…' 라미란·이정은·염혜란의 전성시대 유료

    더이 '조연'이란 말이 아까운 여배우들의 전성시대다. 조연으로 불리던 유해진·곽도원·조진웅 등은 이제 드라마·영화계에서 주연으로 우뚝섰다. 기나긴 무명과 단역, 조연을 ... 문광을 연기, 영화 후반부는 이정은이 책임졌다고 해도 될 만큼 소름끼치는 열연이 잇따랐다. 복도 터졌다. 백상예술대 TV 부문 조연상을 시작으로 청룡영화 여우조연. 이정은의 한 해를 ...
  • "조선시대 빤스가 어딨냐" 신상옥 말에 치마만 두른채 촬영

    "조선시대 빤스가 어딨냐" 신상옥 말에 치마만 두른채 촬영 유료

    ... 마련해 정담을 나눴다. 최씨를 처음 만난 건 신 감독의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에서다. 김진규·최은희씨가 주연이고 나는 조연으로 그녀의 오빠 역을 맡았다. 신 감독은 이때 갓 데뷔한 나를 눈여겨본 모양이다. 우리 셋은 '록수'(1961), '연산군'(1961), '열녀문'(1962), '강화도령'(1963), '빨간 마후라'(1964), '이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