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기고 선후배 설전…손학규 “꾸짖은 것” 황교안측 “화났다”

    경기고 선후배 설전…손학규 “꾸짖은 것” 황교안측 “화났다” 유료

    ... 한다. 관련기사 “일하고 있잖아요” “뒤에서 총질하면 되나”…보름새 네차례 버럭 황교안 그러자 한국당을 제외한 4당 대표들이 지난해 11월 여야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과 만나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합의문'을 발표하면서 “대표성과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노력한다”고 합의한 사실을 거론했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그렇게 어깃장만 놓지 말고 대표끼리 모인 ...
  •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유료

    ... 등 비쟁점 민생법안들을 오는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급적 최대한 처리하도록 속도를 내기로 했다”고 말했지만 선언적 합의 이상은 아니다.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는 지난해 11월 여야정협의체에서도 합의했다. 현행 3개월에서 얼마나 확대하느냐를 두고 평행선을 달린다는 게 문제다. 민주당은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올린 6개월안을 고수하지만, 자유한국당은 1년을 주장하고 ...
  • [사설] 일본의 경제 보복에 초당 협력, 소통·협치 계기 되길 유료

    ... 이어져야 한다는 점이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야당 지도자들과 몇 차례 만남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정국은 오히려 꼬이는 쪽으로 작용했다. 지난해 8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만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분기에 한 차례씩 운영하자고 합의했지만 단 한 번 열린 뒤 흐지부지된 게 대표적이다. 게다가 어제 모임은 모처럼 어렵게 마련된 자리다.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은 지난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