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배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유료

    ... 청년 조용필의 가슴을 설레게 한 여인, 이순재가 꼽은 가장 예쁜 배우. 동료 엄앵란도 “눈이 보름달같이 반짝여서 한 번 보면 꼼짝 못 할 정도”라고 극찬한 연기자. 한국영화 전성기를 빛낸 여배우 트로이카 1세대, 문희(73) 이야기다. 정소영 감독의 '미워도 다시 한번'(1968)은 '연산군'(1961) '빨간 마후라'(1964)와 함께 내가 인생의 3대 영화로 꼽는 작품이다.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파리의 나혜석' 윤정희, 루브르박물관서 도둑 촬영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파리의 나혜석' 윤정희, 루브르박물관서 도둑 촬영 유료

    1920년대 한국 최초의 여류 서양화가인 나혜석의 파리 생활을 그린 '화조'(1978). 신영균·윤정희가 함께한 마지막 영화다. [중앙포토] “멋진 여배우.”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 VIP 시사회에 참석했을 때 주연 윤정희는 어떤 여배우냐는 질문을 받고 이 다섯 글자로 답을 했다. 간결하지만 진심을 꾹꾹 눌러 담은 말이었다. 영화계 선배이자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유료

    1960년대 충무로에는 문예영화가 유행했다. 바닷가 여인들을 그린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에 나온 고은아(오른쪽).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1960~70년대 한국영화계의 여배우 트로이카라고 하면 윤정희·문희·남정임을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세 사람과 다른 개성과 이미지로 그 옆에 나란히 선 배우가 있다. '갯마을' '물레방아' 등에서 과부 역을 맡아 청순가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