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수·용·성 부동산규제 절대 안돼" 민주당, 靑에 두번 반대했다

    "수·용·성 부동산규제 절대 안돼" 민주당, 靑에 두번 반대했다 유료

    ... 신도시로 경기 고양시 민심이 등을 돌린 것처럼 부동산 문제가 총선 변수가 될까 걱정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당내 이런 반대 기류가 최종적으로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국회 국토위 내 여권 관계자는 "지금까지 18차례의 부동산 정책에 당이 관여할 여지가 있었나. 전혀 없었다"며 "청와대 정책실장이 '대통령 뜻'이라며 추진하면 막을 길이 없다"고 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
  • [노트북을 열며] 민주당만 빼고? 국회에 가치 다양성을

    [노트북을 열며] 민주당만 빼고? 국회에 가치 다양성을 유료

    ... '나는 고발한다(J'accuse)'를 연상시킨다. 졸라는 신문 기고에서 간첩 누명으로 전체주의의 희생양이 된 드레퓌스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후 많은 지식인들이 동참해 무죄로 복권시켰다. 여권은 그동안 극렬 지지세력을 등에 업고 친일·적폐 프레임으로 한국 사회를 선악의 이분법으로 재단해 왔다. 원로 진보 지식인 홍세화의 지적처럼 “독선과 오만에 대한 성찰이 없고 권력까지 잡으니 ...
  • 반으로 나뉜 종로구…이낙연 서쪽, 황교안은 동쪽 훑는다

    반으로 나뉜 종로구…이낙연 서쪽, 황교안은 동쪽 훑는다 유료

    ... 서게 된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선 이 전 총리가 앞서가는 것으로 나온다. 14일 한국갤럽의 차기대선후보 조사에서 이 전 총리 지지율이 25%, 황 대표가 10%였다. 하지만 최근 바닥 민심이 여권에 불리해진다는 얘기도 있다.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의 과거 =둘은 모두 법대 출신으로 대학 둘은 모두 법대 출신으로 대학을 종로에서 보냈다. 이후 국무총리를 했다는 것도 같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