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파타성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유료

    ━ 서울 마장동에 생긴 청각장애인 전용 에파타성당 서울 마장동 에파타 성당에서 미사를 드리는 모습. 제대 왼쪽 벽면은 직선, 오른쪽 벽면은 사선 모양이다. 일반인(직선)과 청각장애인(사선)의 조화와 일치를 뜻한다. [사진 에파타성당] '쿵~' 하는 소리가 짧고 강하게 울렸다. 그 충격음에 몸도 반응했다. 미세하나마 공기의 떨림이 전해졌다. 조용한 성당 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