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화장실 몇 걸음도 숨차, 에이즈약 등 하루 17알 간 나빠져”

    “화장실 몇 걸음도 숨차, 에이즈약 등 하루 17알 간 나빠져” 유료

    ...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음압병상에 머물며 입원한 기간은 2주가 조금 안 됐지만 아주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6~7걸음 정도 떨어진 화장실에 가는데도 숨이 차더라.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 등 하루 17알의 약을 먹고 항생제 등을 맞다 보니 과거에 수술받았던 간에 무리가 가고 기관지염 부작용도 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무엇보다 외로움이 컸다. 정말 ...
  • 이태원발 젊은 확진자 36% 무증상…개학 최대한 미뤄야

    이태원발 젊은 확진자 36% 무증상…개학 최대한 미뤄야 유료

    ... 보통 3번의 임상시험을 거친다. 이제 1상을 실험하는 단계다. 2, 3상까지 가는데 빨라야 10년이다. 실험만 10년이지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린다.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나 에이즈(AIDS)도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여러 약을 함께 써가며 치료하고 있는 수준이다. 치료제가 없으니 무리해서라도 최대한 개학을 연기해 집단감염을 피해야 한다.” 일각에선 백신이 없는 상황을 ...
  • 이태원발 젊은 확진자 36% 무증상…개학 최대한 미뤄야

    이태원발 젊은 확진자 36% 무증상…개학 최대한 미뤄야 유료

    ... 보통 3번의 임상시험을 거친다. 이제 1상을 실험하는 단계다. 2, 3상까지 가는데 빨라야 10년이다. 실험만 10년이지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린다.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나 에이즈(AIDS)도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여러 약을 함께 써가며 치료하고 있는 수준이다. 치료제가 없으니 무리해서라도 최대한 개학을 연기해 집단감염을 피해야 한다.” 일각에선 백신이 없는 상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