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버라드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버라드 칼럼] 북한의 핵은 이제 효용을 다했다

    [에버라드 칼럼] 북한의 핵은 이제 효용을 다했다 유료

    에버라드 전 평양 주재 영국대사 수년 동안 핵 프로젝트는 북한 정권의 자랑이었다. 북한의 입장에서는 매우 유용한 것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 그 효용은 수명이 다한 것 같다. 북한 핵 개발은 1960년대에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북한 경제는 남한 경제보다 훨씬 좋았고 북한의 국제적 위상도 안정적이었다. 김일성 주석은 핵무기 보유로 중국·소련과 대등한 ...
  • [에버라드 칼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는 난망이다

    [에버라드 칼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는 난망이다 유료

    에버라드 전 평양 주재 영국대사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11월 대선에서) 승리하면 이란·북한과 매우 신속하게 협상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를 북·미 정상회담이 재개될 수 있다는 신호로 해석했다. 그러나 그것은 희망이 앞선 과도한 기대일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거론하지 않았다. 협상이 이뤄진다 해도 정상회담 없는 ...
  • [에버라드 칼럼] 북한에는 정말 별일이 없는 걸까

    [에버라드 칼럼] 북한에는 정말 별일이 없는 걸까 유료

    에버라드 전 평양 주재 영국대사 최근의 북한 행보에 대한 두 가지 해석이 있다. 북한은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은 상태라는 것과 북한 내에 모종의 정치적 변화가 있다는 것이다. 전자는 북한이 대남 군사 위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을 동원해 한국과 미국에 대한 적대감을 표시하고 나서 결국은 미국과의 대화를 재개할 뜻을 보였다는 해석이다. 이것이 맞는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