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드먼턴 대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3년 전 꿈 이룬 '에드먼턴 키즈' 박건우-허경민

    13년 전 꿈 이룬 '에드먼턴 키즈' 박건우-허경민 유료

    ... 1990년생 동기들과 함께 한국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베이징 올림픽보다 조금 먼저 치러진 이 대회에서 아우들이 정상에 섰다. 이후 성인 대표팀도 금메달을 획득했다. 박건우는 "청소년선수권 ... 있다. 함께 대화하며 호흡을 맞추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13년 전, 에드먼턴 대회에서 함께 우승을 이뤄낸 친구와 올림픽 무대에서도 영광을 재연하겠다는 의지다. 박건우는 ...
  • '동기'가 남다른 박건우, 개막 초반부터 펄펄

    '동기'가 남다른 박건우, 개막 초반부터 펄펄 유료

    ... 야구를 할 것"이라고 했다. 정수빈도 "건우가 가장 좋은 계약 할 것이다. 꼭 두산에 남길 바란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세 선수는 1990년생 동갑내기 친구다. 2008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제23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대표팀에 발탁되며 인연을 맺었고, 2009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나란히 두산에 지명된 뒤 12년 동안 동고동락했다. 먼저 FA 자격을 얻은 허경민(7년 ...
  • 이마트 추신수 vs 롯데마트 이대호, 개막전 '빅뱅'

    이마트 추신수 vs 롯데마트 이대호, 개막전 '빅뱅' 유료

    ... 거쳤고, 이대호는 경남중-경남고를 졸업했다. 학창 시절 투·타에 모두 능했던 두 사람은 투수와 타자를 바꿔가며 대결을 펼쳤다. 같은 유니폼을 입고 뛴 기억도 많다.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가 대표적이다. 추신수와 이대호는 고(故) 조성옥 감독이 이끈 한국 청소년 야구대표팀의 주축 멤버였다. 3-4-5번을 친 김태균(39·은퇴)-이대호-추신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