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너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울 가스요금 차등화…강남·은평 오르고 구로·중구 내릴 듯

    서울 가스요금 차등화…강남·은평 오르고 구로·중구 내릴 듯 유료

    ... 가스요금을 정하는 권한은 각 시·도로 넘어왔다. 매년 7월 1일자로 가스요금을 결정하는 서울시는 그동안 '총평균 방식'을 고수해왔다. 서울 시내에 가스를 공급하는 5개 업체(서울도시가스, 코원에너지, 예스코, 귀뚜라미에너지, 대륜E&S)의 비용이 요금에 반영할수 있도록 평균을 내 가스요금을 정하는 것이다. 서울시 도시가스 요금 검토안보니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
  • 두산중 5년 만에 또 명예퇴직 받아 유료

    ... 늘었다. 영업이익은 1조768억원의 흑자로 돌아섰다. 하지만 순이익에선 104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7년 연속 적자 행진이다. 발전설비 시장이 석탄 화력발전에서 재생가능 에너지로 변화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수주 잔고는 계속 줄고 있다. 지난해 3분기 두산중공업의 수주잔고는 14조6000억원이었다. 2018년 말(16조4000억원)보다 1조8000억원가량 ...
  • 두산중 5년 만에 또 명예퇴직 받아 유료

    ... 늘었다. 영업이익은 1조768억원의 흑자로 돌아섰다. 하지만 순이익에선 104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7년 연속 적자 행진이다. 발전설비 시장이 석탄 화력발전에서 재생가능 에너지로 변화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수주 잔고는 계속 줄고 있다. 지난해 3분기 두산중공업의 수주잔고는 14조6000억원이었다. 2018년 말(16조4000억원)보다 1조8000억원가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