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동설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코로나 전담병원 만든다고 8090 요양환자 쫓아내나”

    “코로나 전담병원 만든다고 8090 요양환자 쫓아내나” 유료

    ...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뚜렷한 전원 대책도 없다. 단순히 수도권 내 120여 개 요양병원이 있으니 그쪽으로 옮겨주겠다고 한 상황이다. 시흥으로 갈지, 안산으로 갈지 알 수 없다. 엄동설한에 이 무슨 일이냐”고 말했다. 행복요양병원 내 장기 중증 요양환자는 대부분 80~90대다. 파킨슨병·뇌졸중 등을 앓아 대부분 영양분 섭취를 위한 콧줄을 달고 산다. 전원하게 되면 평소 ...
  • [강찬수의 에코 사이언스] 문재인 정부의 '녹색 희망 고문'…500일 더 겪어야 하나

    [강찬수의 에코 사이언스] 문재인 정부의 '녹색 희망 고문'…500일 더 겪어야 하나 유료

    ... 국가물관리위원회로 넘겼다. 문 정부는 2017년 5월 4대강 보 수문개방을 발표하면서 2018년 말까지 보 처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그보다 2년이나 늦어졌지만 결정된 게 없다. 엄동설한 속 1인 시위에는 문 대통령 임기 안에 4대강 복원작업이 시작이나 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담겨있다. 환경운동연합 신재은 국장은 “정부가 선거를 의식하는 바람에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 ...
  • [노트북을 열며] 사라진 개그 “사람이 먼저다”

    [노트북을 열며] 사라진 개그 “사람이 먼저다” 유료

    ... 여지도 있다. 지뢰밭은 많다. 재임 동안 검찰총장 한 명 몰아내겠다고 공력을 대부분 할애하면서 한 구치소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1000명이 넘게 나왔는데도 “적절한 조치를 했다”는 법무부 장관의 말마저 고스란히 대통령이 떠안고 있다. 엄지척하며 “사람이 먼저다”를 유쾌하게 말하고 폭소와 박수를 이끌어내던 개그맨이 그리운 엄동설한이다. 문병주 사회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