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더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세영, LPGA투어 최종 우승…'빨간바지의 마법'

    김세영, LPGA투어 최종 우승…'빨간바지의 마법' 유료

    ... 늘 드라마틱한 경기를 선보였다. 2016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는 박인비(31)와의 연장전에서 짜릿한 끝내기 샷 이글로 우승했다. 지난해 손베리크리크 클래식에서는 31언더파로 LPGA 투어 최소타수 신기록을 썼다. 김세영이 LPGA 투어 사상 최고 상금이 걸린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짜릿한 끝내기 버디로 다시 드라마틱한 우승을 차지했다. LPGA ...
  • 김세영 빨간 바지 마법…8m '잭팟 퍼팅' 홀에 쏙

    김세영 빨간 바지 마법…8m '잭팟 퍼팅' 홀에 쏙 유료

    ... 이내 울컥했다. LPGA 투어 역대 최고 우승 상금인 150만 달러(약 17억6000만원)의 주인공은 김세영이었다.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인 김세영은 합계 18언더파로, 찰리 헐(잉글랜드·17언더파), 대니엘 강(미국), 넬리 코다(미국·이상 16언더파) 등의 맹추격을 따돌렸다. 시즌 3승을 거둔 김세영은 2015년 LPGA 진출 후 5시즌 만에 통산 ...
  • 김세영 빨간 바지 마법…8m '잭팟 퍼팅' 홀에 쏙

    김세영 빨간 바지 마법…8m '잭팟 퍼팅' 홀에 쏙 유료

    ... 이내 울컥했다. LPGA 투어 역대 최고 우승 상금인 150만 달러(약 17억6000만원)의 주인공은 김세영이었다.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인 김세영은 합계 18언더파로, 찰리 헐(잉글랜드·17언더파), 대니엘 강(미국), 넬리 코다(미국·이상 16언더파) 등의 맹추격을 따돌렸다. 시즌 3승을 거둔 김세영은 2015년 LPGA 진출 후 5시즌 만에 통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