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부 소식에, 수십년만에 나타난 친척 "1억만 달라" [기부,부의 품격③]

    기부 소식에, 수십년만에 나타난 친척 "1억만 달라" [기부,부의 품격③] 유료

    ... 주고받는다. 김 회장은 “기부를 계기로 지금은 (서 전 총장을) 형님으로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KAIST 고액 기부자인 고(故) 조천식 전 은행감독원 부원장 부부와는 아예 양부모·양자녀 관계를 맺었다. 김병호 회장의 고액 기부 소식을 신문에서 보고 고 조천식 전 부원장이 먼저 연락했다. 지난 2017년 KAIST에 51억원을 기부한 손창근 미술품 애호가에게 신성철 당시 ...
  • 日 오염수 치밀한 2년 계획…美·IAEA 우군으로 만들었다

    日 오염수 치밀한 2년 계획…美·IAEA 우군으로 만들었다 유료

    ... 정확하고 과학적인 사실관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또 이를 보편적 관심이 필요한 글로벌 환경 이슈라는 차원에서 보다 큰 맥락으로 접근해야지, 한·일이 충돌하는 또 다른 양자 간 갈등 이슈로 국한해서 인식하면 해결이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해결책도 지금까지 해왔던 내용을 재론하거나 일본 정부가 응하지 않으면 그만인 실효성 없는 조치들이라는 ...
  • 日 오염수 치밀한 2년 계획…美·IAEA 우군으로 만들었다

    日 오염수 치밀한 2년 계획…美·IAEA 우군으로 만들었다 유료

    ... 정확하고 과학적인 사실관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또 이를 보편적 관심이 필요한 글로벌 환경 이슈라는 차원에서 보다 큰 맥락으로 접근해야지, 한·일이 충돌하는 또 다른 양자 간 갈등 이슈로 국한해서 인식하면 해결이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해결책도 지금까지 해왔던 내용을 재론하거나 일본 정부가 응하지 않으면 그만인 실효성 없는 조치들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