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역시 명민좌"…'로스쿨' 김명민, 미스터리에 더한 반전 인간미

    "역시 명민좌"…'로스쿨' 김명민, 미스터리에 더한 반전 인간미

    ... 피해자의 아버지이자 지검장이 "사람 패놓고 반성도 안 하는 인간 말종? 전과자 낙인 찍혀봐야 정신 차리지?"라며 소년교도소로 보내라는 막말을 일삼자, 그는 이미 소년원 처분을 내렸다며, 헌법이 보장한 양심의 자유에 반해 사과를 강요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다 불호령을 맞았다. "법에게 사과 받고 싶다"며 로스쿨 특별전형에 지원한 강솔A가 그 방법을 양종훈에게 배우고 싶다고 했던 이유였고, ...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1년 4월 16일 띠별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1년 4월 16일 띠별운세

    ... 01년생, 자신을 귀찮게하는 사람이 나타난다. 말띠 # 일손을 놓고 쉬고 있을 때가 아닌 것 같다. 54년생, 때때로 운동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도록 하라. 66년생, 동쪽에서 양심 있는 사람으로부터 연락이 온다. 78년생, 하는 사업이 차차 진전이 있다. 90년생, 희망을 버리지 말라 곧 좋은 소식이 오게된다. 02년생, 현재의 어려움을 인정하고 더 나은 내일을 ...
  • "저는 번식견이자 미용 실습견입니다"…무슨 일이길래 청원까지

    "저는 번식견이자 미용 실습견입니다"…무슨 일이길래 청원까지

    ... 내의 끔찍한 동물 학대, 법 개정 등 제도적 장치 마련해야" 이 사연은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많은 누리꾼이 공분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농장견들이 있으니 일부 양심 없는 학원들의 이 같은 문제가 일어나는 것", "애견 미용 실습 시 강아지들은 다 개농장에서 오기 때문에 그것부터가 문제", "펫샵 근절해야 이런 아이들이 없어집니다. 제발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
  • 오거돈 사건 악성댓글 60건 고소 “온라인상 2차가해 경종”

    오거돈 사건 악성댓글 60건 고소 “온라인상 2차가해 경종”

    ... 호화변호사로 구성된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고 이후 두 곳 법인은 사임하였으나 부산 내 지역 권력을 상징하는 두 법인에서 오거돈을 여전히 변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거돈이 조금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다면 호화 변호인 선임을 취소하고 피해자와 부산시민에게 용서를 구하며 자신의 잘못으로 미친 영향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오거돈이 진정으로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반성한다면 그 시작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0년간 잡음이 없었던 비결? “나대지 않고 음주운전 조심”

    40년간 잡음이 없었던 비결? “나대지 않고 음주운전 조심” 유료

    ... 뭔지 모르는 사람이 있을 만큼 시청 층이 확장되지 못한 점은 아쉽다.” '찐경규'는 이경규의 첫 디지털 예능인 동시에 권 PD의 첫 메인 연출작이다. 권 PD는 “'이경규가 간다'의 '양심냉장고'를 보면서 PD의 꿈을 키운지라 함께 하는 게 영광”이라며 “프로그램 초반엔 어색하고 어렵기도 했는데 자주 만나고 술자리도 하면서 편해졌다”고 했다. '찐경규'는 이경규 구석구석을 ...
  • [김정하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몰랐다

    [김정하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몰랐다 유료

    ... 그런데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시장이 성추문을 일으켜 서울ㆍ부산에서 보궐선거가 열리게 되자 이번에도 잽싸게 당원투표를 통해 후보를 낼 수 있게 당헌을 바꿔버렸다. 권력 유지를 위해서라면 양심과 체면ㆍ상식 같은 건 얼마든지 내팽개치겠다는 자세다. 그렇게 하고도 21대 총선에서 대승을 거뒀으니 이번에도 별문제 없을 것이라고 봤던 모양이다. 하지만 지난 총선은 코로나 사태 때문에 ...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에 끌려간 백성 잊었나, 고관들 사치 가당찮다”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에 끌려간 백성 잊었나, 고관들 사치 가당찮다” 유료

    ... 허목(許穆·1595~1682)이 쓴 허박의 묘지명(墓誌銘)이다. 이산된 혈육의 생사를 몰라 애태우는 백성의 절박함을 악용하여 자신의 사복을 채웠던 파렴치한 공직자 때문에 민심이 흉흉했던 시대, 한 사람의 피로인이라도 더 데려오려고 노심초사했던 허박 같은 양심적인 공직자의 운명은 기구했다. 예나 지금이나 별로 다른 것 같지 않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