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공영방송 위기…시청자는 동정할 이유 없다”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공영방송 위기…시청자는 동정할 이유 없다” 유료

    ...)을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에도 부과하라.' 최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에서 자주 들리는 목소리다. 지상파 출신 의원들이 앞장섰다. KBS 부사장을 지낸 ... 번째는 베이비부머 등 50대 이상인 '확립된(Established) 시청층'. 어려서 TV를 보며 자랐고 공영방송을 자신과 가장 관련성 높은 서비스로 꼽았다. 」 양성희 논설위원
  •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아이돌 산업과 엘리트 체육 공통점 '합숙소'

    [양성희 논설위원이 간다] 아이돌 산업과 엘리트 체육 공통점 '합숙소' 유료

    ... 용이한 구조이기도 하다. 지난해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의 '미투' 사건 이후 구성된 스포츠혁신위원회가 합숙소 폐지를 강력하게 요구한 이유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자료에서도 ... 특별조사단은 학생의 선택권과 사생활이 보장되고 적정 시설을 갖춘 인권친화적인 기숙사로 전면 개편 등을 제시했지만, 전면 폐지 없이 문제 해결은 어렵다는 의견도 나왔다. 」 양성희 논설위원
  • [문장으로 읽는 책] 김용택 『머리맡에 두고 읽는 시-백석』

    [문장으로 읽는 책] 김용택 『머리맡에 두고 읽는 시-백석』 유료

    ... 책의 부제로 세웠다. “오늘 저녁 이 좁다란 방의 흰 바람벽에/어쩐지 쓸쓸한 것만이 오고 간다”로 시작되는 시 '흰 바람벽이 있어'를 소개하면서는 “이 시가 우리에게 있어서 우리의 시가, ... 금세 부자가 되었다”고 썼다. “하눌이 이 세상을 내일 적에 그가 가장 귀해하고 사랑하는 것들은 모두/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란 구절이 특히 유명한 시다. 양성희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