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성희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의 시시각각] 여가부만 없으면

    [양성희의 시시각각] 여가부만 없으면 유료

    ... 가장 시급한 여성 이슈로 꼽힌다는 사실 자체가, 아직 여가부가 있어야 할 이유다. 여권이 충분히 신장됐다고도 하는데, 한국의 성 격차지수는 153개국 중 108위(2019년 세계경제포럼), 성별 임금 격차는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중 1위다. 당연히 여가부도 스스로 존재 이유를 증명해 보여야 한다. 양성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양성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양성희의 시시각각] 어느 극장의 폐관

    [양성희의 시시각각] 어느 극장의 폐관 유료

    ... 줄여주거나 고사 위기의 극장 살리기에 기금을 써달라고 주문했다. 영발기금을 OTT에도 부과하라는 목소리도 커진다. 프랑스 OTT 사업자는 비디오세를 내며, 독일은 OTT 사업자에게 영화분담금을 부과한다. OTT 퍼스트 시대, 늘어난 영향력만큼 OTT에 책무를 부과하며 새 질서를 만드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양성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양성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바지에 손, 건방" 女정치인 몰매···고정관념 깬 '등 파진 옷'[양성희의 시시각각]

    "바지에 손, 건방" 女정치인 몰매···고정관념 깬 '등 파진 옷'[양성희의 시시각각] 유료

    ... 본질(내용)은 아닐 수 있지만, 스타일의 변화로부터 본질의 변화가 시작되기도 한다. 스타일이 바뀌면 사람이 바뀌는 것처럼 말이다. 젊은 정치인들에게 더 많은 파격을, 파격적 스타일을 허하라. 룰 브레이커가 돼 경직된 정치판에 신선한 자극과 변화를 이끈다면 보여주기 쇼도 환영이다. 그걸 젊은 정치인 아니면 누가 하겠는가.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양성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