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성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양성우
(梁性佑 / YANG,SUNG-WOO)
출생년도 1943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장 제5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한화, 외국인 3명 때문에 삼중고

    한화, 외국인 3명 때문에 삼중고

    ... 호잉(31)이다. 올 시즌 31경기에서 타율 0.207, 홈런 4개에 그치고 있다. 지난 16일 LG전에서는 중심타선에서 내려와 6번타자로 배치됐다. 그러나 이날도 3타수 무안타에 그친 뒤 양성우와 교체됐다. 지난 달 12일 오후 KIA전에서 삼진을 당하자 호잉이 삼진을 당하자 헬멧을 던지고 있다. [뉴스1] 호잉은 2018년 한화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데 일등공신이었다. ...
  • 한화, 외국인 3명 때문에 삼중고

    한화, 외국인 3명 때문에 삼중고

    ... 호잉(31)이다. 올 시즌 31경기에서 타율 0.207, 홈런 4개에 그치고 있다. 지난 16일 LG전에서는 중심타선에서 내려와 6번타자로 배치됐다. 그러나 이날도 3타수 무안타에 그친 뒤 양성우와 교체됐다. 지난 달 12일 오후 KIA전에서 삼진을 당하자 호잉이 삼진을 당하자 헬멧을 던지고 있다. [뉴스1] 호잉은 2018년 한화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데 일등공신이었다. ...
  • '18연패 위기' 한화, 이용규 1번-김태균 4번 라인업…양성우·김민하 콜업

    '18연패 위기' 한화, 이용규 1번-김태균 4번 라인업…양성우·김민하 콜업

    KBO 리그 역대 최다 연패 위기에 몰린 한화가 1군 엔트리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최원회 한화 감독대행은 12일 대전 두산전에 앞서 "2군에 있던 외야수 양성우와 김민하를 1군으로 부르고 장운호와 최인호의 등록을 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상렬 2군 감독이 양성우와 김민하를 추천했다"며 "젊은 선수들을 대거 1군으로 불러 단기적인 효과를 유도하려 ...
  • "56년 한 풀어달라"…성폭행 저항 옥살이 재심 청구

    "56년 한 풀어달라"…성폭행 저항 옥살이 재심 청구

    ... 깨물었습니다. 그런데 법원은 최씨에 죄를 물었습니다. 최씨의 정당방위 주장을 묵살한 겁니다. 최씨는 중상해죄로 6개월 옥살이를 했습니다. 최씨는 당시 검찰 수사과정도 강압적이었다고 말합니다. [양성우/최말자 씨 변호인단 : 구속사유를 고지하거나 변호인 선임권을 고지하지 않았고…] [최말자 : 너무 억울해서 56년 만에 이 자리에 섰습니다. 56년 동안 쌓였던 이 한을 다 풀어주셔서 정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확대 엔트리 시행, 새 얼굴 발굴+뎁스 강화 효과

    확대 엔트리 시행, 새 얼굴 발굴+뎁스 강화 효과 유료

    ... 박근홍(34)과 정성종(24)이 합류했다. 젊은 선수는 포수 정보근(20), 외야수 이찬건(23)을 콜업했다. 9위 한화는 반대로 투수진에 경험이 많지 않은 새 얼굴을 콜업했다. 야수진은 양성우(30), 김회성(34), 강경학(27) 등 기존 1군 멤버가 합류했다. 1일 KT전에서는 김회성이 3안타(1홈런) 3타점으로 활약하며 승리를 거뒀다. 안희수 기자
  •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유료

    ... 끌어냈다. 2회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내준 2루타가 유일한 장타였다. 5회가 이날 투구의 백미였다. 1사 1루에서 김회성을 상대로 체인지업만 3개를 던져 투수 앞 땅볼을 끌어냈다. 후속타자 양성우에겐 직구 위주로 대결하다, 결정구로 슬라이더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7이닝 3피안타 무실점한 양현종은 시즌 2승(7패)을 기록했다. 볼넷은 없었고, 탈삼진은 7개다. 양현종이 나올 때마다 ...
  •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유료

    ... 끌어냈다. 2회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내준 2루타가 유일한 장타였다. 5회가 이날 투구의 백미였다. 1사 1루에서 김회성을 상대로 체인지업만 3개를 던져 투수 앞 땅볼을 끌어냈다. 후속타자 양성우에겐 직구 위주로 대결하다, 결정구로 슬라이더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7이닝 3피안타 무실점한 양현종은 시즌 2승(7패)을 기록했다. 볼넷은 없었고, 탈삼진은 7개다. 양현종이 나올 때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