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7년간 입양 주선 8000건, 아이 교체 요구 한 번도 없었다"

    "37년간 입양 주선 8000건, 아이 교체 요구 한 번도 없었다" 유료

    ... 입양사업부장이었다. 한국에서 입양 실무에 가장 오래 종사한 이로 볼 수 있다. 정인이 학대 사망 사건으로 입양 문제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정인이를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게 양부모라는 것이 기본 배경이다. 거기에 문재인 대통령의 두 차례 언급이 기름을 부었다. 한 번은 입양 관리감독을 강조한 것이었다. 두 번째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의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
  • “입양아 바꾼다든지…”에 들끓은 여론 “입양이 쇼핑이냐” 유료

    ━ 정인이 사건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에 대해 한 발언이 파문을 일으켰다. 발단은 양부모의 학대로 입양아가 사망한 '정인이 사건'에 대한 질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사건의 재발 방지 대책을 설명하던 중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
  • 검찰 “사망 가능성 알면서도 발로 밟아” 양모에게 살인죄

    검찰 “사망 가능성 알면서도 발로 밟아” 양모에게 살인죄 유료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부모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 13일 서울남부 지방법원 앞에 학대로 숨진 아이들의 사진이 걸려 있다. 김성룡 기자 '정인이 사건'으로 기소된 정인양의 양모 장모(35)씨의 주된 혐의가 아동학대치사에서 살인으로 변경됐다. 형량이 높은 살인 혐의 적용 촉구 여론을 검찰이 수용한 결과지만, 직접증거가 없어 혐의 입증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