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후·강진성·이성곤…2020 KBO리그에 부는 '야구인 2세' 열풍

    이정후·강진성·이성곤…2020 KBO리그에 부는 '야구인 2세' 열풍 유료

    ... 접어야만 한 '부자(父子)'도 꽤 있다. 김성근-김정준 부자를 비롯해 삼성 원태인(20)은 1984년과 1985년 삼성의 지명을 받았지만, 실업 무대에서만 뛴 원민구 전 협성경복중 야구부 감독의 아들이다. 아버지가 활약하던 모습을 보며 꿈을 키웠고, 자연히 야구 DNA를 물려받았다. 이종범 코치는 "정후의 어떤 플레이를 보면 '나도 그랬는데, 비슷하네'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고 ...
  • [박정호의 문화난장] 6·25 70돌, 문화재 수호신들

    [박정호의 문화난장] 6·25 70돌, 문화재 수호신들 유료

    ... 출신이다. 서울 휘문고보 시절 무관인 아버지의 권유로 체육부에 들어가 야구를 했다.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간송은 뛰어난 야구선수였다. 그의 손자 전인건 간송미술관장은 “할아버지는 휘문고보 야구부에서 3번 타자 1루수였다. 1923년 일본 고교야구 최고 대회인 고시엔(甲子園)에서 조선 대표 최초로 8강까지 진출했다. 이듬해 주장을 맡아 오사카 원정도 다녀왔다”고 말했다. 서지학자 김영복씨는 ...
  • [IS 인터뷰] '느림의 미학'은 왜 대학 투수코치로 갔을까

    [IS 인터뷰] '느림의 미학'은 왜 대학 투수코치로 갔을까 유료

    ... 시즌이 끝난 뒤 쉽지 않은 선택을 했다. 성준 전 감독의 현재 직함은 수성대학교 투수코치다. 지난해 12월 삼성을 떠나 수성대로 자리를 옮겼다.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에 있는 수성대 야구부는 올해 창단한 신생팀이다. 선수는 1학년 24명(투수 12명·야수 12명)이 전부. 대부분 고교 졸업 후 프로 지명을 받지 못했고 야구 명문대 진학에 실패한 이력이 있다. 아직 환경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