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리자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유료

    ... 출신 29명의 선수로 구성됐다. 태권도, 유도, 육상, 배드민턴 등 총 12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다. 난민팀 간판 선수는 2016년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57㎏급 동메달리스트인 키미아 알리자데(23)다. 알리자데는 리우올림픽에서 이란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달을 딴 스타다. 이후 이란 당국으로부터 억압을 받고 있다며 지난해 독일로 거주지를 옮겼다. 그는 당시 망명 배경에 관해 ...
  •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유료

    ... 출신 29명의 선수로 구성됐다. 태권도, 유도, 육상, 배드민턴 등 총 12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다. 난민팀 간판 선수는 2016년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57㎏급 동메달리스트인 키미아 알리자데(23)다. 알리자데는 리우올림픽에서 이란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달을 딴 스타다. 이후 이란 당국으로부터 억압을 받고 있다며 지난해 독일로 거주지를 옮겼다. 그는 당시 망명 배경에 관해 ...
  • 리우의 히잡 태권전사, 난민선수로 도쿄행

    리우의 히잡 태권전사, 난민선수로 도쿄행 유료

    이란의 키미아 알리자데(왼쪽)는 리우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땄다. [사진 알리자데] 2016년 8월 19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에서 히잡(이슬람 여성이 머리와 목을 가리기 위해 쓰는 두건)을 쓴 소녀 태권도 선수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란 대표로 태권도 여자 페더급(57㎏ 이하)에 출전한 키미아 알리자데(23·당시 18세)는 니키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