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야자키 라이브]공격적인 투구, 김태형 감독이 젊은 투수들에게 바라는 모습

    [미야자키 라이브]공격적인 투구, 김태형 감독이 젊은 투수들에게 바라는 모습 유료

    ... 바라는 모습은 있다. 공격적이고 자신감 있는 투구다. 김 감독은 지난해 스프링캠프를 마친 뒤에도 젊은 투수들의 투구를 칭찬할 때 기세와 자신감을 짚었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그는 "일단 안타를 맞더라도 타자와의 승부를 4~5구 안에 끝낼 수 있는 공격적인 투구가 중요하다. 일단 스트라이크를 던져야 한다. 결과는 다음 문제다"고 했다. 그러나 미야자키 소켄구장에서 열린 오릭스와의 첫 ...
  • 다시 주전 경쟁…그래도 싱글벙글 최지만

    다시 주전 경쟁…그래도 싱글벙글 최지만 유료

    ... 포트샬럿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뉴욕 양키스전에 3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 유격수 땅볼, 3회 볼넷, 5회 2루 땅볼을 기록했고, 6회 교체됐다. 2타수 무안타 1볼넷. 수비에서는 2회 땅볼을 놓쳐 실책을 기록했다. 이날 탬파베이 화제의 선수는 쓰쓰고 요시토모(29·일본)였다. 요코하마의 홈런 타자로 유명했던 쓰쓰고는 5번 타자·좌익수로 나와 ...
  • [미야자키 라이브]'첫 실전 등판' 이영하 "한국에서는 더 좋아질 것"

    [미야자키 라이브]'첫 실전 등판' 이영하 "한국에서는 더 좋아질 것" 유료

    ... 등판을 치른 소감을 전했다. 이영하는 24일 일본 미야자키현소켄구장에서 열린 2020 구춘 미야자키 베이스볼스 대회 첫 경기인 일본 프로팀 오릭스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2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36개. 빠른 공의 최고 구속은 149km(시속)가 찍혔다. 컷 패스트볼(커터)와 슬라이더만 구사했다.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카가와 케이타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