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치홍 관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롯데와 한 달 간 만남 無…FA 고효준 은퇴 고려

    [단독] 롯데와 한 달 간 만남 無…FA 고효준 은퇴 고려 유료

    ... 진척된 것이 없다. 협상의 문이 거의 닫힌 상태다. 양 측에 따르면 1월 중순 계약 조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눈 뒤, 이후 한 달 넘도록 특별히 이야기를 주고받은 적이 없다. 롯데는 지난 ... 구단 중 총연봉 1위를 기록한 롯데는 과거와 달리 FA 계약에 거금을 투자하지 않고 있다. 안치홍(2+2년 최대 56억원)과 전준우(4년 총 34억원)와 계약하면서도 합리적 지출을 추구했다. ...
  • KIA에 남은 김선빈, "박찬호와 호흡 맞추는 데 집중하겠다"

    KIA에 남은 김선빈, "박찬호와 호흡 맞추는 데 집중하겠다" 유료

    ... 큰 관심도 쏟아졌다. 그 과정에서 10년 넘게 키스톤 콤비로 호흡을 맞춰 온 동료 내야수 안치홍은 끝내 롯데로 이적해 팀을 떠났다. 김선빈이 무사히 KIA와 4년 계약을 마친 뒤에도 마음이 ... 것 같아서 최대한 대화도 많이 하고 수비 훈련도 최대한 함께하려고 한다"고 했다. 포지션과 관련해선 "감독님의 생각이 가장 중요하다"고 단언하면서 "경기에 많이 나갈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
  • 이제는 롯데 안치홍, 성민규 단장과 선수단이 전한 기대감

    이제는 롯데 안치홍, 성민규 단장과 선수단이 전한 기대감 유료

    안치홍이 28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 입단식에서 성민규 단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롯데 제공 안치홍(30)의 '롯데행'은 이적뿐만 아니라 지금껏 KBO리그에서 없었던 독특한 계약 조건으로 ... 좋은 선수고 1루수 경험도 있으니까 옆에서 많이 보고 들으며 배우겠다"고 웃었다. 부산=이형석 기자 관련기사 안치홍 "이번 FA 계약은 도전, 롯데에 뜨거운 열기 갖고 오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