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우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제 3강 체제…이동욱 '담담', 류중일 '행복', 손혁 '여유'

    이제 3강 체제…이동욱 '담담', 류중일 '행복', 손혁 '여유' 유료

    ... 부상에 신음한다. 4번 타자 박병호가 손등 미세 골절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9번 타순에서 4할대 출루율을 기록했던 박준태는 발목, 외야수 임병욱은 햄스트링 부상 중이다. 이밖에 불펜 필승조 안우진(허리), 1군 백업 외야수 박정음(발목)도 1군에 빠져있다. 손혁 키움 감독은 오픈 마인드로 선수를 대한다. 질타보다 칭찬을 더 많이 한다. 권위적인 모습보다 수평 리더십으로 선수단을 운영한다. ...
  • 이제 3강 체제…이동욱 '담담', 류중일 '행복', 손혁 '여유'

    이제 3강 체제…이동욱 '담담', 류중일 '행복', 손혁 '여유' 유료

    ... 부상에 신음한다. 4번 타자 박병호가 손등 미세 골절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9번 타순에서 4할대 출루율을 기록했던 박준태는 발목, 외야수 임병욱은 햄스트링 부상 중이다. 이밖에 불펜 필승조 안우진(허리), 1군 백업 외야수 박정음(발목)도 1군에 빠져있다. 손혁 키움 감독은 오픈 마인드로 선수를 대한다. 질타보다 칭찬을 더 많이 한다. 권위적인 모습보다 수평 리더십으로 선수단을 운영한다. ...
  • 장재영·심종원·김건형…아버지 넘어 새 전설을 쓴다

    장재영·심종원·김건형…아버지 넘어 새 전설을 쓴다 유료

    ... “키움은 평소 가고 싶었던 팀이었고, 육성시스템도 KBO리그에서 최고로 알려져 있어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키움은 벌써부터 장재영을 애지중지하고 있다. 장재영에게 2018년 신인 안우진(6억원) 이상의 계약금을 안겨줄 거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이상원 키움 스카우트 팀장은 “장재영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투수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심정수(45)의 큰아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