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양환전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무기징역 선고된 '안양환전소 사건' 최세용에 12년형이 추가, 왜?

    무기징역 선고된 '안양환전소 사건' 최세용에 12년형이 추가, 왜?

    ... A씨는 이후 영영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필리핀 현지에서 살해당한 것이다. 2007년 안양 환전소 여직원 살인사건의 범인 최세용과 김종석, 김성곤에 대한 경찰의 공개수배 공고문. [중앙포토] ... 20대 여직원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1억8500만원을 빼앗아 필리핀으로 도주한 이른바 '안양환전소 살인사건'의 주범들이다. 최세용 등은 필리핀에서도 한국인 관광객 등을 상대로 납치·감금해 금품을 ...
  • 검찰, 인터넷 도박 환전 업주 적발

    수원지검 안양지청(지청장 박장우)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거래소를 가장해 도박자금 383억원을 환전해준 혐의(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인터넷 도박 환전소 업주 등 11명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이 가운데 환전업체 부장 A(34)씨를 구속 기소하고 9명을 불구속 기소했으며 달아난 업주 B(43)씨를 수배했다. 검찰에 따르면 ...
  • 수백억 인터넷 도박 환전소 일당 적발

    수백억 인터넷 도박 환전소 일당 적발

    안양=뉴시스】 장태영 기자 = 수백억 원에 달하는 인터넷 도박자금을 불법으로 환전한 일당이 검찰에 구속됐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박영준)는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서 383억 ... 환전하고 거액의 수수료를 챙긴 혐의(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에 관한 법률 등)로 A 인터넷 환전소 부장 심모(34)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B 환전소 이사 ...
  • [뉴스쏙쏙] 뉴질랜드서 절도죄 체포…김씨의 큰 그림?

    [뉴스쏙쏙] 뉴질랜드서 절도죄 체포…김씨의 큰 그림?

    ... 그만큼 늦어지게 되는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게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법원이 혹시라도 절도죄로 1년 실형을 내리면 국내송환이 그만큼 늦어질수 있습니다. 2007년 이른바 안양환전소 살인사건을 저지른 뒤 행방이 묘연했던 최세용 씨가 태국에서 밀입국 혐의로 체포돼 9년형 선고받고 국내 송환이 불투명했던 사례가 있습니다. 다행히 태국정부와 합의를 해서 국내 임시송환형태로 들어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G 천국'찾아 몰려든 욕망…3년간 한인 범죄자 392명

    '3G 천국'찾아 몰려든 욕망…3년간 한인 범죄자 392명 유료

    ... 21명에 이른다. 또한 이런 크리미널 코리안은 매년 증가 추세다. 2013년엔 91명, 지난해엔 164명이었다. 한국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필리핀으로 도피한 피의자들의 범죄도 심각하다. 2007년 안양 환전소 여직원을 살해한 뒤 필리핀으로 도피한 최세용(48)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그는 필리핀에 숨어든 뒤 인터넷 사이트에서 “같이 여행하자”며 한국인 관광객을 꼬드긴 뒤 납치해 돈을 뜯어냈다. ...
  • 살인 뒤 필리핀서도 납치·강도 … 5년 만에 막 내린 범죄 릴레이 유료

    ... 시내의 한 커피숍. 태국 이민청 직원 5명이 갑자기 들이닥쳐 한 한국인을 붙잡았다. 인터폴 수배 중이던 최모(46)씨였다. 최씨는 청송교도소에서 만난 김모(40)씨 등 2명과 2007년 7월 안양시 비산동 환전소에서 여직원을 흉기로 살해하고 1억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수배된 상태였다. 최씨 등은 범행 직후 필리핀으로 도주했다. 필리핀에서도 이들의 범죄는 계속됐다. 2008년 ...
  • 필리핀 도주 살인범, 노트10장 유서엔 "아내…" 유료

    ... 지난 8월 6일 작성된 것으로 “어머니·아내·자식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반복적으로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국내에 송환하기 위해 필리핀 경찰과 협의 중에 있었다. 경찰은 안양 환전소 강도살해사건에 가담한 일당 세 명 중 한 명은 지난 5월 검거해 현지에서 재판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남은 한 명인 최모(46)씨를 추적 중이다. 김씨 일당은 필리핀 현지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