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보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UN 안전보장이사회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북한 개별관광, 제재 대상 아니다? 면도기·이어폰·헤어드라이어도 유엔 금지품 유료

    ... 수천 명씩 개별관광을 한다면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런 현금이 궁극적으로 어디로 흘러가는지도 문제다. 북한에서 국가 관광총국은 당 중앙위 39호실이 총괄하는데, 39호실은 유엔 안보리 및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올라 있다. 김홍균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개별관광으로 지불된 돈이 북한 기관에 흘러 들어간다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전용할 수 있는 현금 유입을 최대한 ...
  • 미국 “해리스 발언 팃포탯 중요치 않아…양국 협력 집중을”

    미국 “해리스 발언 팃포탯 중요치 않아…양국 협력 집중을” 유료

    ... 대사 발언이 “부적절하다”며 '주권'이란 단어까지 등장했다. 미국 정부 입장은. “먼저 대북 제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과한 가장 포괄적인 제재 가운데 일부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안보리 회원국이 모두 동의해서 통과시켰다. 따라서 모든 유엔 회원국이 이러한 제재를 준수할 것으로 기대한다. 대북 제재의 효과를 담보하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개별관광은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
  • 해리스, 한국 개별관광 추진 경고…북한은 “2월까지 금강산 철거하라”

    해리스, 한국 개별관광 추진 경고…북한은 “2월까지 금강산 철거하라” 유료

    ... 전선 유지'라는 일관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15일(현지시간) 개별관광 추진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미국은 모든 유엔 회원국이 안보리 관련 결의를 준수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개별관광 허용은 대북제재의 이완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셈이다. 하지만 정부는 개별관광 재개의 의지가 분명하다. 한·미 북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