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00년생들의 빗속 혈투, 마지막에 웃은 박현경

    2000년생들의 빗속 혈투, 마지막에 웃은 박현경 유료

    ... 취소되면서 연장전을 치렀고, 3차 연장 끝에 박현경이 대회 초대 챔피언이 됐다.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박현경은 우승 상금 2억원을 받았다. 둘은 조아연(20)과 함께 국내 여자 골프 '2000년생 트로이카'로 불린다. 초등학교 때부터 각종 대회에서 경쟁했고, 중·고교 땐 국가대표팀에서 함께 뛰었다. 프로에선 임희정이 한 발 앞섰다. 지난해 ...
  • 뜨거운 우정, 차가운 승부…박현경, 임희정 또 울렸다

    뜨거운 우정, 차가운 승부…박현경, 임희정 또 울렸다 유료

    ... 임희정을 제치고 초대 챔피언이 됐다. 우승 상금은 2억원.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박현경은 “생각보다 2승을 빨리 거둬 기뻤다”고 말했다. 두 사람과 조아연(20)은 국내 여자 골프 '2000년생 트로이카'로 불린다. 초등학교 때부터 각종 대회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했다. 중·고교 시절에는 국가대표로 한솥밥을 먹었다. 프로에선 박현경이 ...
  • 뜨거운 우정, 차가운 승부…박현경, 임희정 또 울렸다

    뜨거운 우정, 차가운 승부…박현경, 임희정 또 울렸다 유료

    ... 임희정을 제치고 초대 챔피언이 됐다. 우승 상금은 2억원.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박현경은 “생각보다 2승을 빨리 거둬 기뻤다”고 말했다. 두 사람과 조아연(20)은 국내 여자 골프 '2000년생 트로이카'로 불린다. 초등학교 때부터 각종 대회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했다. 중·고교 시절에는 국가대표로 한솥밥을 먹었다. 프로에선 박현경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