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이스크림 먹다 갑자기 뺨 맞아…일상이 된 '증오'

    아이스크림 먹다 갑자기 뺨 맞아…일상이 된 '증오'

    [앵커] 미국에서는 이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일상처럼 돼버렸습니다. 아이스크림을 먹다가 갑자기 뺨을 맞는가 하면, 공원에서 운동을 하던 국가대표는 이유 없이 욕설을 들었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맨해튼 차이나타운의 한 아이스크림 가게 앞입니다. 한 여성이 다가오더니 야외 테이블에 앉아있는 여성의 뺨을 세게 후려칩니다. 얼굴이 휘청일 ...
  • 미국서 잇단 아시아인 폭행…증오범죄 출발점은 트럼프?

    미국서 잇단 아시아인 폭행…증오범죄 출발점은 트럼프?

    [앵커] 미국에서 잇따르고 있는 아시아계 증오 범죄를 어떻게 막을지 여러 대책들이 얘기가 되고 있고 이런 증오 범죄의 출발은 전 대통령이 노골적으로 드러낸 반감이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증오 범죄 피해자는 끊이지 않고 나오고 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길을 가던 30대 아시아계 여성에게 후드티를 뒤집어쓴 남성이 다가갑니다. ...
  • 왜 아시아계를? 증오범죄, 출발점은 트럼프 '반중정서'

    아시아계를? 증오범죄, 출발점은 트럼프 '반중정서'

    ... 이 사람이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입니다. 일자리를 빼앗는다며, 또 코로나19를 계기로 중국에 대해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냈는데, 이런 정서가 미국 사람들에게 퍼졌고, 그 뒤에 아시아계를 향한 범죄로까지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어렵게 입을 연 증오 범죄 피해자들이 우려한 건 반중 정서였습니다. 트럼프 정부 들어 노골적으로 중국을 ...
  • 여성 머리채 휘어잡고, 노인 밀치고…뉴욕서 또 증오범죄

    여성 머리채 휘어잡고, 노인 밀치고…뉴욕서 또 증오범죄

    [앵커] 미국 뉴욕에서 또다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가 벌어졌습니다. 난데없이 길을 가던 여성의 머리채를 휘어잡았고, 가만히 서 있던 노인에겐 꽃다발을 집어 던졌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길을 가던 30대 아시아계 여성에게 후드티를 뒤집어쓴 남성이 다가갑니다. 몸을 부딪치더니 갑자기 머리채를 움켜쥡니다. 저항하는 여성을 밀친 뒤에는 벽을 내리치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증오범죄가 6%를 각성시켰다···NYT "아시아계 정치세력 부상"

    증오범죄가 6%를 각성시켰다···NYT "아시아계 정치세력 부상" 유료

    오는 11월 뉴욕시장 선거를 앞두고 최근 가장 주목받고 있는 후보는 대만계 앤드루 양(46)이다. 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4일(현지시간) '앤드루 양은 아시아계 슈퍼 파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뉴욕이 반(反)아시아계 폭력의 진원지가 된 가운데 양이 선두주자가 됐다”고 전했다. 양은 최근 각종 아시아계 집회에 참여하며 증오범죄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 [글로벌 아이] 폭력이 난무하는 '정글'이 된 미국

    [글로벌 아이] 폭력이 난무하는 '정글'이 된 미국 유료

    ... 걸을 때 이어폰을 끼지 않는다. 주위 상황을 살피기 위해서다. 이어폰을 끼면 내 뒤에 사람이 있는지, 무슨 말을 하는지, 그의 발걸음이 갑작스레 빨라지지는 않는지 알 수 없다.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늘면서 새로 생긴 습관이다. 한적한 곳에서 사람과 마주치면 감시카메라가 어디에 있는지 주변을 둘러본다. 없는 경우가 훨씬 많다. 영상이 있으면 사건을 공론화하고 범인을 ...
  • “더러운 흑인” 욕설에 프리메라리가 멈췄다

    “더러운 흑인” 욕설에 프리메라리가 멈췄다 유료

    ... 이젠 소셜미디어에서 일상적으로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축구만의 문제가 아니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세계 최강자인 한국계 미국인 클로이 김은 3일 ESPN 인터뷰에서 미국 사회에 만연한 아시아계 증오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했다. 그는 “공공장소에서 내게 침을 뱉거나, 소셜미디어를 통해 '더는 백인 소녀의 금메달을 빼앗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낸 사람도 있다. 집 밖에 나설 때는 항상 전기충격기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