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소 부총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포스트 아베' 고이즈미 차남 입각

    '포스트 아베' 고이즈미 차남 입각 유료

    ... '직장 포기'라며 막말한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문부과학상을 당 4역인 선대위원장에 앉힌 게 대표적이다. '강 대 강' 대립 지속 상태인 한·일 관계에도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아소 부총리를 필두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 경제산업상,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 등 아베와 가까운 강경파 인사들이 ...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아소·스가…아베 새 당정 한국에 강경 목소리 커진다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아소·스가…아베 새 당정 한국에 강경 목소리 커진다 유료

    ... 발표하자 '정권 2인자' 아소 다로(麻生太?) 부총리 겸 재무상이 한 말이라고 한다. 평소에도 “창씨개명은 한국인이 원해서 한 것”이라는 등의 망언으로 한국에 부정적 이미지로 각인되어 있는 아소 부총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단 둘이 만나 조언을 구하는 상대로도 알려져 있다. 실제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은 아소 부총리가 한 말과 비슷한 ...
  • 안보 우호국서 한국 뺀 일본, 지소미아엔 큰 애착 유료

    ... 못했던 나라들을 끌어들여 이번 조치의 정당성을 국제사회에 홍보하려는 전략인 셈이다. 각의에 참석했던 일부 각료도 한국에 대해 '안하무인' 격으로 행동했다. '망언 제조기'로 불리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기자회견에서 “어떻게 해야 화이트국가가 되는 자격을 얻을 수 있는지를 일본이 한국에 가르쳐 주었다”며 “이를 한국이 잊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어차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