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사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현금복지 54조원 쓰는데도 잇따르는 가족의 비극 유료

    ... 숨졌다. 지난달 인천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40대 여성 가장 등 일가족 4명이, 같은 달 서울 성북구의 다가구주택에서 네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7월에는 탈북민 한성옥·김동진 모자가 아사(餓死)한 지 두 달 만에 발견됐다. 이처럼 반복되는 '가족 비극'을 단순히 개인의 불행이나 책임으로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사회와 국가 복지 시스템에 구멍이 뻥 뚫렸다고 봐야 한다.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유료

    ... 같더라”고 전한다. A씨는 범행이 들키자 “봐 달라”며 사시나무처럼 몸을 떨었다. 끼니를 거른 7, 12세 아들과 노모 생각에 우발적 범행을 저질렀을 수 있다. 얼마 전 탈북자 모자가 아사(餓死·굶어 죽음)한 적이 있다. 복지에 돈을 덜 쓰는가. 규모는 선진국의 절반 수준이지만 10년 만에 복지예산이 81조에서 181조원으로 2.2배(전체 증가율 1.7배)가 됐다. 선거를 ...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백두산에 공들이는 김정은…새 길은 거기에 없다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백두산에 공들이는 김정은…새 길은 거기에 없다 유료

    ... 있다. 10대 시절 김정은은 형 정철, 여동생 김여정과 함께 스위스 베른의 국제학교에서 6년 정도 공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일성 사망 이후 몰아닥친 대홍수로 북한 주민이 대량 아사 사태를 겪던 시절을 해외 조기 유학으로 보낸 것이다. 간부와 주민들 사이에 “우리 원수님은 백두혈통이 아니라 후지산·한라산 줄기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런 사정에서다. 사정이 ...